한인 차량 1번 프리웨이 운전중 절벽 낭떠러지로

199
1번 해안도로에서 절벽으로 추락한 한인 차량이 절벽 중간에 처박혀 대파돼 있다.[가주 산림보호국 제공]

다시 오르다 추락사

캘리포니아의 유명 관광코스로 한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해안 도로인 1번 하이웨이에서 한인 여성이 몰던 차량이 절벽으로 추락, 운전자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사고는 지난달 31일 오전 7시50분께 북가주 샌마테오 카운티 지역 그레이 웨일 코브 인근 1번 하이웨이 해안도로에서 발생했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CHP)에 따르면 당시 여성 운전자가 몰던 토요타 캠리 승용차(사진)가 해안도로 가드레일을 뚫고 200피트 아래 절벽으로 추락했다.

당시 목격자들에 따르면 여성 운전자는 추락의 충격으로 절벽 아래서 대파된 차량에서 가까스로 빠져나왔으나, 절벽을 기어오르려다 결국 다시 절벽 아래로 추락해 중상을 입었고, 현장에 긴급 출동한 응급 구조대원들에 의해 샌프란시스코의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고 CHP는 전했다.

이후 샌마테오 카운티 검시국은 이 사고로 사망한 운전자가 샌프란시스코에 거주하는 유리 김(54)씨로 신원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CHP와 당국은 김씨가 몰던 차량이 어떻게 절벽 아래로 추락하게 됐는지 등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구자빈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