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1,200·실업수당 연장·PPP 포함, 추가 경기부양 ‘초당적 합의안’ 나왔다

726

민주·공화 중도파 의원들 2조 달러 규모 방안 발표

코로나19로 경제적 타격을 입은 개인과 업체들을 구제하기 위한 추가 경기부양안이 민주·공화 양당의 합의 부재로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연방 하원의 개원과 함께 전국민 현금 지원과 연방 실업수당 연장, 그리고 스몰비즈니스에 대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을 포함하는 2조 달러 규모의 초당적 부양안이 마련돼 9월 내 타결 가능성에 대한 기대가 나오고 있다.

민주와 공화 양당의 중도파 50명으로 구성된 ‘프라블럼 솔버 코커스’ 소속 의원들은 1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초당적 추가 경기부양안을 공개하고 양당 협의를 위한 논의 재개에 불을 당겼다고 이날 CNN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이 법안에는 ▲일정 소득 이하의 국민들에게 1인당 1,200달러, 자녀에게는 500달러씩의 2차 현금을 지급하고 ▲연방 특별 실업수당을 첫 8주간 주당 450달러씩 지급하고 이후에는 실업 전 급여에 따라 주당 600달러까지 지급하자는 내용이 담겼다.

또 ▲총 2,900억 달러를 배정해 중소기업과 스몰비즈니스들을 대상으로 2차 PPP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각 주와 로컬 정부에 5,000억 달러 지원 ▲학교와 차일드케어에 1,450억 달러 지원 ▲연방 우정국에 150억 달러 지원 등의 조항도 담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