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FDA에 백신 긴급 사용신청

504

12월 중순부터 접종시작

미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20일 연방 식품의약국(FDA)에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화이자는 이날 발표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올해 12월 중순에서 말, 미국에서 고위험 인구에 대한 백신 사용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승인 이후 몇 시간 안에 백신을 배포할 준비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안에 최대 5000만 회분, 내년 말까지 최대 13억 회분의 백신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18일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시험 최종 결과 95%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임상 참가자들 사이 별다른 안전 우려도 없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미국 내 신청은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에 보급하기 위한 우리 여정의 중요한 이정표“라며 ”백신의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 보다 완벽한 그림을 얻어 그 잠재력에 대한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FDA를 비롯해 세계 각국의 규제 당국과 가능한 빠른 백신 승인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우구어 자힌 바이오엔테크 CEO는 ”미국 내 긴급사용 허가 신청은 우리 백신 후보를 가능한 빨리 전 세계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데 중요한 단계“라고 밝혔다.

그는 ”백신을 전 세계에 신속히 배포할 수 있도록 세계의 규제 기관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며 유럽의약품청(EMA)과도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자힌 CEO는 앞서 인터뷰에서 12월 안에 백신 보급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재차 밝혔다.

그는 ”각국 정부, 제약업체, 물류회사 등 모든 참여자가 정말로 잘 해낸다면 2021년 가을까지 인구 60~70% 접종에 성공할 수 있다“며 ”이를 달성하면 또 다른 폐쇄 없이 정상적인 겨울을 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