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호, 박수, 눈물, 그리고 감동”

748
공연을 마친 M4G 멤버들과 스텝들이 무대 위에 올라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M4G, 제9회 정기공연···캄보디아 어린이 사역 지원

본보 특별협찬

환호, 박수, 눈물… 감동의 청소년 찬양 축제가 펼쳐졌다.

본보가 특별협찬한 시카고청소년워십댄스팀 ‘M4G’(Move for God/디렉터 신혜정 사모)의 제9회 정기공연이 지난 10일 노스필드 소재 크리스찬 헤리티지 아카데미에서 1천여명이 참석하는 성황속에 열렸다.

‘Junior’(초등 2~4학년), ‘Peace Promise’(초등 5~전체/새 멤버 중심), ‘Elevate’(전체/기존 멤버 중심), ‘Legacy’(선발) 등으로 구성된 M4G는 시카고지역 20여개 교회에 소속된 한인 청소년과 스탭 110여명이 매주 토요일마다 영성훈련, 찬양, 댄스를 통해 건강한 청소년 크리스찬 문화 조성 및 지원 사역을 펼치고 있다. 매년 어린이 및 청소년 사역 및 기관을 돕기 위한 정기공연을 펼치고 있는 M4G의 올해 공연 수익금은 캄보디아 비전센터가 어린이 바이블 캠프를 개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올해 정기공연에서는 총 18곡의 찬양 댄스를 선보였고 졸업생(세라 신, 크리스틴 박, 글로리아 양)들의 간증 및 소감을 전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또한 공연 중간에 ‘Lean on me’란 곡으로 M4G 학생들과 학부모가 함께 선보이는 특별무대도 펼쳐져 감동을 더했다. 관객들은 공연내내 환호와 박수를 끊임없이 쏟아냈다.

신혜정 사모는 “M4G 학생들이 이 자리에 서기까지 정말 많은 연습과 훈련을 통한 성장의 시간을 거쳐왔다. 20개가 넘는 교회들의 유스그룹 학생들이 하나가 된 청소년 축제 한마당이 된 것 같아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첫 정기공연때는 13명이 무대에 섰는데 이번 9회에는 98명이 무대에 섰다. 비전을 품고 마음껏 뛰며 예배할 수 있는 장소가 필요해 지난해부터 ‘킹덤 프로젝트’를 시작해 마음에 품고 기도하며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도 많은 격려와 기도바란다”고 덧붙였다.

한국으로 이주하는 M4G 멤버 서동민-동현 형제는 “몸을 통해 찬양과 예배를 드릴 수 있다는 것을 배우고 하나님과의 관계가 더 가까워지는데 통로가 된 곳이 M4G다. 한국으로 이사가도 M4G가 그리울 것이다. 이 사역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9년간 M4G 활동을 마치고 졸업하는 세라 신양은 “M4G에서 인내를 배우고 하나님 의지하는 것을 배우며 특별한 신뢰 속에서 성장할 수 있었다. M4G는 중요한 사역이며 앞으로 킹덤 프로젝트를 통해 더욱 굳건해질 것을 소망한다”고 전했다.<홍다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M4G 정기공연에서 선보인 학생과 학부모의 합동 무대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