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돼지해 돈 좀 모아야죠”

360

■2019년 새해 설계 분주한 한인들

부동산·CPA 등 준비, 주식·적금 등 투자도

“올해 부자 한번 되볼까?”

‘황금돼지의 해’ 2019년 기해년이 시작되면서 재테크 및 자격증 취득에 관심을 갖는 한인이 크게 늘고 있다. 일부 한인들은 점심값을 아껴 주식이나 적금 등에 투자하는가 하면 다른 이들은 집안에 방치해둔 오래된 물건을 온라인 장터를 통해 판매하며 짭짤한 부수입을 올리고 있다. 또 보다 나은 미래를 위한 투자로 부동산 에이전트, CPA 등 자격증 취득을 결심하는 한인도 적지 않다.

직장인 박모(34)씨는 매일 10~15달러씩 나가던 점심 값을 아끼려고 연초부터 도시락을 싸들고 출근하고 있다. 박씨는 “지난 2~3년간 점심값으로 매달 300여달러를 지출한 것 같은데 해가 바뀌면서 더 이상 이렇게 살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번쩍 들었다”며 “저축하는 돈으로 주가가 많이 빠진 대기업 주식을 사려고 아내에게 도시락을 싸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주부 신모(39)씨도 당장 사용하진 않지만 쓸만한 물건들을 모아 온라인 중고품 거래 장터를 통해 판매하는 ‘부업’을 시작했다. 최근 며칠간 의자, 장난감, 빨래 건조대 등 작은 물품부터 오래된 소파까지 판매해 약 400달러를 벌었다. 신씨는 “저축과 투자 등의 방법으로 재산 불리기를 위해 돈을 모으기로 결심했고, 집안에 있는 중고 물품을 꾸준히 팔아 종잣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많은 한인들은 ‘살빼기’, ‘술·담배 끊기’ 등 다양한 새해 결심을 한다. 그 중에서도 ‘돈 모으기’ 결심은 모든 한인들의 공통된 관심사라고 할 수 있다. 주식이나 펀드, 비트코인 등 작년 한해 동안 가치가 많이 떨어진 상품에 장기 투자를 고려하거나 집안에 있는 중고 가전제품이나 서적, 어린이용 장난감 등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며 짭짤한 부수입을 올리는 한인이 꽤 된다. 직장을 다니면서 자투리 시간에 학교나 학원을 다니며 하나라도 더 배워 탄탄한 미래를 다지려는 ’자격증 족’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한인들에게 인기있는 자격증 코스는 CPA, 부동산중개사 등으로 특히 연초에 이들 자격증에 관심을 보이는 한인들의 문의가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이균범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