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

409
지난 7일 열린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 3월 정기 집회에서 김순숙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 3월 정기성회

 

나일스 타운내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원장 김순숙)이 지난 7~9일 ‘환난 날에 나를 부르라’는 주제로 3월 정기 성회를 열었다.

이번 집회에서는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 원장이자 세종임마누엘금식기도원 원장, 필리핀 임마누엘수양관 원장인 김순숙 목사가 말씀을 전했다. 첫날인 7일에 열린 성회는 ▲찬송인도(도홍순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 부원장) ▲대표기도(세종부강순복음교회 김정수 목사) ▲성경봉독 ▲말씀(김순숙 시카고임마누엘기도원 원장) ▲축도(세종전원교회 김선철 목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순숙 목사는 설교를 통해 “신랑되신 예수님을 맞기 위해 우리는 모두 영적으로 단장해야한다. 내가 가진 직분이나 얼마나 섬겼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다. 혈기, 고집, 분노를 버리고 잘못된 생활과 고정관념을 내려놔야 흠이 없는 신부의 자리를 누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도홍순 부원장은 “3월 정기 집회에서 좋은 말씀을 통해 내 자신을 돌아보는 좋은 시간이었다. 아직 동포들에게는 많이 알려져있지 않지만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이 오셔서 영성 회복을 돕는 기도원으로 거듭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수 부강순복음교회 목사는 “김순숙 목사는 우리 교회에서 집회 인도를 해주신 적이 있는 등 인연이 깊다. 정기 성회에 참석해 은혜를 받기 위해서 한국에서 처음으로 시카고에 방문했다. 앞으로 말씀과 기도에 목마른 자들에게 귀한 안식처가 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한편 다음 성회는 6월 5~8일 열릴 예정이다.<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