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19-2017] 세탁협, “물음표가 너무 많다”

0
305

환경정화 수정법안 관련
세탁협 의견 수렴 세미나

지난 16일 열린 한인세탁협회 의견 수렴 세미나에서 권의준 정책위원장이 회원들에게 법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일리노이한인세탁협회(회장 연재경)가 ‘환경정화 기금 수정 법안 및 세탁업 소비세 부과 대책 마련 의견 수렴 세미나’를 지난 16일 나일스 소재 장충동식당에서 열었다.
회원 및 임원 약 70명이 참석한 이날 세미나에서 골자는 ‘환경 정화 기금법 수정안’과 ‘소비세 부과 법안’ 반대 청원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었으나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세미나에서 대부분은 권의준 정책위원장과 이창훈 상임고문의 법안에 대한 설명으로 진행됐다. 회의 마지막에 권의준 정책위원장이 회원들에게 ‘환경정화기금이 일리노이주 환경청 소관으로 이관되는 것을 원하는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 누구도 찬성한다는 사람은 없었다.
권의준 정책위원장은 “현 환경정화 기금 운영자 윌리엄스 컴퍼니와 카운슬 대신 일리노이주 환경청으로 모든 운영 권한과 업무가 이관될 시에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발생할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 다양한 문제가 발생될 것이 명백한데 현재 그들이 어떻게 업무를 추진하고 구상하고 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며 그들이 구체적 계획을 가지고 있는지 여부도 불투명해 보인다”며 “긍정적인 측면은 기대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창훈 상임 고문은 “가장 큰 문제는 법안 자체가 구체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물음표가 너무 많다. 앞으로 법안 조율을 요청해 구체화 시킨 다음 우리가 찬성할지 반대할지를 밝힐 것이다. 회원 여러분들은 오랜 역사를 가진 우리 협회를 믿고 따라와달라”고 당부했다.
질의 응답시간에는 환경법에 변동이 생긴 이유에 대한 질문이 나왔고 권 정책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환경청 예산이 줄었다. 개인적인 추측으로 돈을 걷어서 자금을 확보하려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다. 세미나에서 한 회원은 “지금까지 들은 정보가 없다. 이렇게 될 때까지 일리노이한인세탁협회는 무엇을 했느냐”고 말했고 그의 발언으로 장내가 시끄러워지기도 했다.
이창훈 상임고문은 “오늘 의견 수렴 결과 청원에 반대하는 회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부분 법안 자체에 대한 정보가 부족해 보인다. 오는 20일 임원회의를 가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협회는 6월 30일까지 청원서를 받고 있고, 상원의원 약 50명, 하원의원 약 150명에게 공문을 전달할 예정이며 법안을 발의한 마이크 포트너 주상원의원을 만나 대화하기 위해 시도중이라고 밝혔다.<신은영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