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여 아시안들 모여 연합 행사

244
지난 8일 열린 AACC 음력설잔치는 각계 인사 1천여 명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루었다.

인도 커뮤니티 주관, ‘제37회 AACC 음력설잔치’

 

시카고지역 아시안들이 한자리에 모여 단합을 도모했다.
시카고아시안아메리칸연합(AACC/상임이사 박해달)이 주최하고 인도커뮤니티가 주관한 아시안커뮤니티 최대 연합행사인 ‘제37회 AACC 연례 음력설잔치’가 지난 8일 로즈몬트 소재 하얏트 리전시 오헤어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는 딕 더빈 연방상원의원, 제시 화이트 IL총무처장관, 잰 샤코우스키 연방하원의원, 수잔 멘도사 주감사관 등 현직 정치인들을 비롯해 16개 아시안 커뮤니티에서 총 1,000여명이 참석하는 성황을 이뤘다.
공식 행사는 올해 주최를 맡은 인도 커뮤니티의 사자춤 공연으로 시작됐으며, 환영사 (라즈 마고 회장), 축사(화이트 장관 등), 이사회 소개, 시상식 등이 진행됐다. 각 아시안 커뮤니티별로 선정하는 우수청소년상 시상식에서 한인사회는 휘튼 칼리지 주니어 캐서린 리와 그레이스 레이크 고등학교에 재학중인 박유리 양이 각각 수상했다.
박해달 상임이사는 “아시아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이벤트였다. AACC가 아시안의 장점인 근면 정신 등을 잘 알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생각한다. 더불어 아시아 문화를 기회가 있을 때마다 다방면으로 주류 사회에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아시안의 위상이 많이 높아졌다. 이제는 더 많은 아시안들이 주류 사회에 진출할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성배 시카고한인회장은 “한인회는 앞으로 더 적극적으로 모든 단체들과 만남을 갖고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아가겠다. 올해는 센서스, 미 대통령 선거, 재외선거 등 많은 주요한 이벤트가 몰려있다. 더불어 한글투표용지가 도입 된 의미 있는 해다. 더 적극적으로 한인사회를 위해 활동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매년 9개 아시안 커뮤니티가 돌아가며 주관하고 있는 음력설잔치의 내년 주관은 태국 커뮤니티가 맡는다.<연수현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