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 참석 박근혜 대통령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열린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5일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지고 평화통일의 문이 열리면 한반도에 사는 우리뿐만 아니라 720만 재외동포들과 세계 각국에도 새로운 행복과 번영의 기회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서울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제10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및 2016 세계한인회장대회 개회식에 참석, 이같이 말하고 “재외동포 여러분이 자유롭게 한반도 곳곳을 찾아다닐 수 있고 잃었던 가족의 소식도 접하고 만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앞으로도 정부는 북한의 도발에 맞서 안보를 더욱 튼튼히 해 나가면서 동시에 평화통일을 이루기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세계 각국의 동포 여러분께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민간외교관으로 우리의 대북정책과 통일 노력을 주변에 잘 알려주시고 정부의 노력에 힘을 보태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작년 6월 세상을 떠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장녀 안수산 여사, 창립 70주년을 맞은 재일민단, 50년전 독일로 건너간 파독간호사를 차례로 언급하면서 “동포 여러분께서는 우리 민족 특유의 강한 자립심과 성실함으로 수많은 성공스토리를 만들어 오셨고, 나라가 어려웠던 시절 동포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성금은 우리 경제를 일으키는 종잣돈이 됐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박 대통령은 “조국을 향한 여러분의 깊은 애정과 헌신은 오늘의 위대한 대한민국을 가능하게 만든 원동력일 뿐만 아니라 우리의 더 밝은 내일을 만들어 나갈 힘”이라며 글로벌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 지역별 맞춤형 동포정책과 영사서비스 제공을 약속했다. 또한, “동포 여러분의 자녀들이 한민족의 정체성을 품고 성장하고 거주국은 물론 조국에서도 더 많은 기회를 찾을 수 있도록 재외동포센터 건립을 비롯한 여러분의 바람을 잘 실천해 나가겠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발전과 번영을 향한 위대한 여정에 항상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재외동포재단 주최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전세계 한인회장 400여명과 한국내 각계 인사 100여명이 참가해 ‘창조 한국의 미래, 720만 재외동포와 함께’라는 표어 아래 오는 7일까지 현안토론, 정책포럼, 문화공연 등이 펼쳐진다. 시카고에서는 진안순 한인회장, 석균쇠 전 한인회장, 이근무 한국정원클럽 회장, 박규영 NEIU교수, 이진 교육위원 등이 참석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

 

 

 

 

 

 

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