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0만 가구···스웨덴 인구보다 많아

100

사는 집 빼고 순자산 100만불 이상 미국인 부자들

지난해 미국에서 100만달러(11억3천만원) 이상의 순자산을 보유한 가구수가 스웨덴 전체 인구수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13일,  스펙트렘 그룹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작년 미국에서 순자산 규모가 100만달러(주거 주택 제외) 이상인 가구가 1,170만가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08년(670만가구) 이후 10년 만에 500만 가구가량 증가한 것이며 스웨덴 전체 인구수(약 1천5만명)보다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순자산 2,500만달러를 넘는 최고 부유층은 17만3천가구로 전년 대비 0.6% 증가했다. 순자산 규모가 500만달러에서 2,500만달러 사이인 가구는 전년보다 3.7% 증가해 140만가구를 기록했다. 순자산 100만달러에서 500만달러는 1천20만가구로, 2017년 1천만가구보다 20만가구 가까이 늘었다.

조지 월퍼 스펙트렘 그룹 회장은 부유층 수는 많아졌으나 늘어나는 속도는 느려졌다며 글로벌 경제 성장 약화와 혼란스러운 미국의 정치 환경을 원인으로 꼽았다. 자문업체 트렐리언트의 웰스매니지먼트 부문 책임자인 그레그 쉐이드는 “부 창출 속도의 둔화는 일정 부분 주식 시장 약세 때문”이라며 “그래도 부유층 증가율은 중산층 증가율을 계속 앞설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