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개월만에 무사히 발견

125
위스칸신주 더글라스카운티 피츠제럴드 쉐리프가 12일 기자회견에서 용의자 제이크 토머스 패터슨의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부부 살인사건 현장서 사라진 13세 딸

위스칸신주 소타운에서 실종 신고된 13세 소녀가 3개월 만에 무사히 발견됐다.

11일 위스칸신주 더글러스카운티 쉐리프는 작년 10월 북서부 소타운 바론에서 사라져 전국적 관심을 모은 제이미 클로스(13)를 10일 오후 4시30분경 바론에서 북쪽으로 약 100km 떨어진 고든 시에서 주민 신고로 찾았다고 발표했다. 클로스를 처음 발견한 주민 진 너터(66)는 “개를 데리고 산책하고 있는데 외투도 장갑도 없이, 큰 신발을 신은 클로스가 다가와 도움을 요청했다”며 사건 보도를 통해 접한 클로스를 곧 알아보고 인근 주택으로 데리고 들어가 911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쉐리프측은 고든 주민 제이크 토머스 패터슨(21)을 클로스 납치 용의자로 체포·기소했다고 밝혔다. 패터슨은 클로스를 납치하기에 앞서 클로스 부모를 살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클로스는 그간 패터슨의 집에 감금돼있다가 그가 집을 비운 사이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쉐리프는 클로스의 증언을 토대로 패터슨의 차를 추적해 곧 체포했다. 이어 패터슨의 집에서 클로스 부모 살해에 이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총기를 수거했다. 클로스는 작년 10월 15일, 인구 3,300명의 바론 타운내 집에서 부모 제임스와 드니스가 총격 살해된 후 사라져 온갖 추측과 우려를 낳았다. 피츠제럴드 카운티 쉐리프는 “패터슨과 클로스가 이번 사건 이전에 서로 만난 적은 없다”면서 “패터슨이 왜 바론으로 가서 클로스를 납치했고, 클로스 부모를 총격 살해했는지는 우리도 아직 모르는 상태”라고 말했다.

USA투데이는 패터슨의 집이 있는 고든은 오대호 슈피리어호에서 남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인구 645명의 소도시로 대부분 울창한 숲 지대여서 숙박업이 가장 대표적인 산업이고 겨울철에는 사람이 거의 살지 않는다고 전했다. 클로스는 곧바로 병원에 입원해 검진을 받았으나 건강상 큰 문제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패터슨에게는 2건의 1급 살인 및 납치 혐의가 적용됐다.<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