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말까지 한국행 여정 변경 수수료 면제

161

유나이티드항공, 코로나19 바이러스 이유

유나이티드항공이 4월 말까지 출발이 예정된 한국행 비행편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조치를 실시한다고 24일 공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이유로 제시했다. 그러나 유나이티드항공의 한국행 비행편이 취소되는 것은 아니라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이날 홈페이지에 게시한 면제 조치 목록을 통해 이날부터 4월 30일 사이에 운항되는 자사의 한국행 비행편 일정을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적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정을 변경하면서 발생하는 항공권의 가격차에 대해서도 승객이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그러나 4월 30일 이후에 출발하는 항공권으로 변경할 경우에는 변경으로 인한 수수료가 면제되지만 항공권 가격 차이로 발생하는 비용은 승객이 부담할 수 있다고 유나이티드항공은 설명했다. 유나이티드항공 홈페이지에 보면 이 항공은 샌프란시스코-인천간 직항편을 갖고 있다.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인천으로 가는 항공편은 아시아나와 공동운항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방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2일 코로나19와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2단계로 격상했다. 국무부의 여행경보 1단계는 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는 강화된 주의,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로, 유나이티드항공의 이번 조치는 미 정부의 여행경보를 감안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나이티드항공의 면제 조치 목록에는 코로나19를 이유로 진원지인 중국 우한과 중국 베이징·청두·상하이, 홍콩이 올라 있으며 겨울철 날씨를 이유로 중서부 지역도 함께 올라 있다. 유나이티드항공은 델타항공 및 아메리칸항공과 함께 중국 운항을 전면 중단한 바 있어 중국행 비행편과 관련해서는 환불 관련 안내사항도 설명돼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