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70문화산책] 하나님전 상서(上書)

250

명계웅(문학평론가)

 

태초에 우주만물을 창조하시고, 인간의 역사 속에 뛰어드셔서 지금도 행동하시어 우리의 생사화복을 주관하시는 하나님, 부족한 이 죄인을 긍휼히 여겨 주시옵소서. 드높은 하늘 보좌 위에서 날로 악의 세력에 잠식되어가는, 전운과 공해로 찌든 지구촌을 불쌍히 굽어보시며 그래도 주일마다 죄인들의 입술로 당신의 성호를 기리는 찬양의 제사를 기꺼이 받으시는 하나님, 당신께서는 이미 미천한 저희들의 어리석은 교만과 간악한 속마음을 불꽃같은 눈으로 훤히 꿰뚫어 보고 계시옵니다.
이제 당신의 ‘거룩한 종’이라는 교회목회자들에 대하여 감히 험담을 늘어놓으려는 이 죄인의 불경을 용서하소서. 이는 마치 내 눈에 박힌 들보는 놔두고서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만을 가지고서 비난하려드는 치졸한 과오임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사옵니다. 그러하오나 소위 ‘주님의 뜻’이라는 미명하에 아전인수 격으로 교회 생활 속에서 자행되는 그네들의 온갖 인간적인 위선과 탐욕과 간교함이 정녕 극에 달했나이다. 하기는 성직자들의 탐욕과 위선이 비단 오늘날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옵고 먼 옛날 이사야 선지자로 하여금“술에 취해 비틀거리고, 술독에 빠져 뒤뚱거리는 자”들이라고 통탄을 금치 못하게 하였던 사회적 병폐였음을 당신께서는 잘 알고 계시옵니다.
뿐만 아니오라 당신의 독생자 예수가 2,000년 전 이 땅에 오시어 혈기왕성한 갈릴리 사나이들과 어울려 예루살렘 뒷골목을 누비며 주로 세리나 창기들에게 천국 복음을 전파할 때에 누구보다도 먼저 교활한 음모로 예수를 잡아 죽이려고 달려들었던 자들이 바로 당신의 뜻을 헤아려 군중을 선도해야할 율법학자나 사제직을 가진 당시의 종교지도자들이었나이다.
성직자들의 사치스런 행악과 물질주의에 뿌리박은 기성 종교 체제에 인자 예수가 도전을 하실 것이기 때문에, 예루살렘 종교지도자들보다 더 빠른 기동성을 발휘하여 쥐도 새도 모르게 예수를 처형해버리고 시치미 떼고 군중을 계속 기만할 자들이 바로 사제들일 것이라는, 참으로 엉뚱스러운 논리를 소설 작품 속에서나마 은근히 비쳐본 작가는 도스토예프스키었습니다.
의로운 자의 편에 서시기를 항상 즐겨하시는 공의의 하나님, 일찍이 하박국이 “악인들이 득세하고 의인들이 곤욕을 당하는, 정의가 짓밟힌 세상이 되었다.”고 당신께 눈물로써 항의하였던 그 애절한 호소를 기억하시 옵니까. 어찌하여 오늘날에도 당신의 뜻대로 살고자 애쓰는 선량한 목자는 일반적으로 빈곤에 시달리며 그늘에 가려 빈약한 교회나마 이리저리 옮겨 다니는 수모를 받아야하며, 반대로 희생이나 봉사 정신은 눈곱만큼도 없이 휴가날짜나 안식년이나 따지며 챙기는 약삭빠른 목회자는 오히려 화려한 예배당에서 기름진 음식으로 포식을 하며 연약한 심령들 위에 군림을 하는 것이 옵니까. 신앙의 세계에도 세속적인 ‘그레셤 법칙’이, ‘마키아벨리즘’이 적용되는 것이 옵니까.
하나님의 눈으로 보시기에는 성직자나 일자무식의 잡역부나 똑같이 귀중한 당신의 자식들이겠거늘, 성직자랍시고 당신의 사랑을 독점했다는 망상에 사로잡히어 당신의 ‘말씀’이 ‘빵’보다는 중요하다는 점을 누누이 강조하면서도 사실은 금전이 이 세상에서는 만능이라는 엄연한 사실을 누구보다도 절감하고 있는 배금주의자들로서 아주 몹쓸 속물들이 옵니다.
그런가하면 가뜩이나 이민 생활로 피로한 교인들을 신앙이라는 금사슬로 붙잡아 매두고서 일주일 내내 경제적, 정신적, 육체적으로 계속 피곤하게 만드는 사디즘적 목회자도 있나이다. 그리하여 당신을 믿는 다는 것이 참으로 어렵고 고달픈 함정임을 뼈저리게 느끼게 함으로써 소자를 실족케 하오니 이는 정녕 연자 맷돌을 목에 달고서 물속에 던져질 중죄로소이다.
그러하오나 결국 악에서도 선을 창출해 내시는 하나님, 이 죄인의 더러운 입술을 지져 주시 옵고 이제껏 지절댄 잘못을 용서하여 주옵소서. 당신의 예정하신 깊은 섭리 속에서 우리의 머리털까지도 이미 세인 바 되었사오니, 시험을 당할 때일수록 낙망에 빠질 것이 아니오라 실은 역경이 축복으로, 좌절이 희망으로 뒤바뀌는 은총의 계기임을 깨닫게 하여 주옵소서.
두렵고 떨리는 마음으로 이 죄인의 중언부언을 이만 줄이 옵 나이다, 아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