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한인여성 ‘마라톤 세계신기록’

317
<사진 출처=뱅크오브아메리카 시카고 마라톤>

오하이오 거주 라이스씨, 시카고 대회서 3시간27분50초 기록

70대 한인 여성이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 70대 여성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70세의 지니 라이스(오하이오 멘토 거주)씨로, 지난 7일 시카고에서 열린 제 41회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에서 3시간27분50초를 기록, 2013년 독일의 헬가 미케타가 세운 3시간35분29초의 종전 70대 여성부분 세계 기록보다 7분 이상 빨리 결승선을 통과했다.

2등과의 격차는 42분이다. 이번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는 라이스씨가 참가한 116번째 마라톤 대회다. 클리블랜드에서 리얼터로 일하고 있는 라이스씨는 대회 직후인 9일 하이힐을 신고 출근,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갔다.

1948년 4월 서울에서 태어난 라이스씨는 1968년 19살 되던 해 미국으로 이민왔다. 1983년 한국을 방문, 친척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급격하게 살이 찌자, 미국에 돌아온 뒤 이를 빼려고 마라톤에 도전한 것이 35년 마라톤 인생의 시작이 됐다.

1984년 클리블랜드 지역 마라톤 대회에서 3시간45분의 기록을 세운 뒤 콜럼버스에서 열린 두 번째 참가대회에서는 3시간16분을 기록했다. 이후 중국, 뉴질랜드, 영국, 프랑스 등 세계를 돌며 마라톤 대회에 참가했다. 마라톤을 위해 일년 중 절반은 플로리다로 날아가 훈련에 매진한다.

지금도 새벽 5시30분이면 지역의 중장년 주민들과 매일 달리기에 나서는 라이스씨는 매주 65마일 이상씩 뛰며 이번 대회를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는 뉴욕과 보스턴 마라톤 대회와 함께 미국 3대 마라톤으로 일컬어지며 매년 전세계 100여국에서 4만5,000명이 참가한다.

라이스씨는 이미 2013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 60대 여성 부분에서 우승한 바 있다. 세계 6대 메이저 마라톤 대회에서 자신의 연령 그룹을 재패하는 것이 목표인 라이스씨는 3주뒤 열리는 뉴욕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다.

라이스씨는 “참가하는 것에 의의를 두지 않는다. 목표는 항상 우승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최희은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