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소매 판매 0.7%↑

119

상품수요 증가에
공급망 압력 커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에도 미국의 소비자들이 두 달 연속 지갑을 활짝 연 것으로 나타났다.

상무부는 9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7%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전월보다 0.2% 감소할 것이라는 전문가 전망(블룸버그통신 집계)을 깨뜨렸다. 지난 8월에도 미 소매 판매는 0.7% 감소할 것이란 시장 전망을 빗나가 0.9% 증가한 바 있다.

자동차, 휘발유, 음식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지난달 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9월 소매 판매는 13.9%, 근원 소매 판매는 15.6% 각각 급증했다.

델타 변이가 절정에 달하면서 여행, 오락 등 서비스 수요가 타격을 받았던 지난 8∼9월 소비자들이 상품 구매에 주로 돈을 쓴 결과로 풀이된다. 이처럼 미 소비자들이 상품 구매에 지출을 늘리면서 글로벌 공급망에 더 압력이 가해진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핵심 ‘버팀목’으로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