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 F
Chicago
Sunday, September 26, 2021
Home 독자기고 방두표 고사성어 풀이

방두표 고사성어 풀이

[고사성어 풀이] 任重道遠(임중도원)

시카고 문인회 방두표 임무(任務)가 무겁고(重), 갈 길(道)이 멀다(遠). 라는 뜻으로 사람은 인(仁)을 제 임무로 삼고 있으니, 무겁고도 길이 멀지 않겠느냐! 고 하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깊이 새겨들어야할 교훈(敎訓)으로 이 말은...

[고사성어 풀이] 朝蠅暮蚊(조승모문)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아침에는 파리 떼가, 저녁에는 모기떼가 모인다. 는 뜻으로, 권력(權力) 주변에 소인배(小人輩)들이 몰려들어 나라를 좀먹고 망조(亡兆=亡徵敗兆)가 들어 나라가 결딴날 조짐을 보이는 것을 말합니다. 이 말은 옛날 중 당기(中...

[고사성어 풀이] 覆水不返盆(복수불반분)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한 번 엎지르진 물은 다시 담을 수 없다. 라는 뜻으로, 깨어진 거울은 붙여서 쓸 수 있어도, 한 번 깨진 부부의 연분(緣分)은 다시 기워서 쓸 수...

[오피니언] 口蜜腹劍(구밀복검)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입에는 꿀을 바르고 뱃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는 뜻으로, 즉 겉으로는 꿀맛같이 친한 척 하지만 내심으로는 음해(陰害)할 생각을 하거나, 돌아서서 헐뜯는 표리부동(表裏不同)한 사람, 마치 꿀벌이 입에는...

[고사성어 풀이] 朝三暮四(조삼모사)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아침에는 3개, 저녁에 4개라는 뜻으로, 우리는 일상에서 자주 듣고,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 말은 결국 ‘눈앞에 보이는 차이만 알고, 결과는 같다는 것을 모르는 것.’을 비유(比喩)로 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이 말은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B.C 403-...

[고사성어 풀이] 塞翁之馬(새옹지마)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이 세상의 모든 일은 해(害)만 되는 것도 아니고, 득(得)만 되는 것도 아니다. 분명히 해(害)가될 수밖에 없었는데, 그것이 오히려 득(得)이 되고, 분명히 득(得)인줄 알았는데, 오히려 해(害)가 되는 경우를...

[고사성어 풀이] 吝嗇(인색)

인색(吝嗇)이란 말은 ‘재물을 다랍게 아낌.’ 이란 뜻으로 흔히 우리는 ‘구두쇠’라고 합니다. 그러나 이 말이 생겨난 것은 원래 구두쇠를 뜻하는 부정적인 말이 아니고, 긍정적인 말로 ‘곡식을 아낀다.’의 뜻이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농부(農夫)를...

[고사성어 풀이] 宋襄之仁(송양지인)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송(宋)나라 양왕(襄王)의 어리석은 자비심(慈悲心)을 말하는 것으로, 즉 지나치게 착하기만 하여 권도(勸導)가 없음을 이르는 말입니다. 옛날 춘추전국시대(春秋戰國時代)때B.C 650년경, 송(宋)나라의 군대가 홍수(泓水)라는 강에 먼저...

[고사성어 풀이] 政者正也(정자정야)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정치(政治)는 올바른(正) 것이다. 또는 정치는 정의(正義)다. 라는 뜻인데, 여기서 정(政)과 정(正)은 둘 다 발음이 ‘정’으로 정(正)이 바르다는 글자를 근본으로 정(政)은 바른 정치를...

[고사성어 풀이] 一石二鳥(일석이조)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한 개의 돌(石)을 써서, 두 마리의 새(鳥)를 잡는다. 의뜻으로 즉, ‘한 가지 일을 하여 두 가지의 이익을 거둔다.’의 뜻입니다. 이 말은 손자병법(孫子兵法)에...

[고사성어 풀이] 指鹿爲馬(지록위마)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사슴(鹿)을 가리켜 말(馬)이라고 우김.’이라는 뜻으로, 즉 사실이 아닌 이야기로 윗사람을 속여 권세(權勢)를 누림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그러면 이 말이 생겨난 유래를 알아보겠습니다. 옛날...

[고사성어 풀이] 囊中之錐(낭중지추)와 毛遂自薦(모수자천)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낭중지추(囊中之錐)란 말은 ‘주머니 속의 송곳’이란 뜻으로 ‘인재(人才)는 위기(危機)에 빛을 발하고 그 능력(能力)을 숨기려 해도 드러나기 마련이다.’라는 뜻입니다. 또 모수자천(毛遂自薦)은 모수라는 사람이 자기...

[고사성어 풀이] 臥薪嘗膽(와신상담)

방두표(시카고 문인회 회원) ‘섶(薪)에 눕고, 쓸개(膽) 맛을 본다.’는 뜻으로, 마음먹은 일을 이루려고 괴롭고, 어려움을 참고 견딜 때 쓰는 말입니다. 여기서 ‘섶’(薪)이란, 풋나무, 잎나무로서 억새풀같이 줄기가...
Glenview
broken clouds
59.8 ° F
63 °
52.8 °
46 %
0.8mph
75 %
Sun
79 °
Mon
83 °
Tue
71 °
Wed
79 °
Thu
72 °

많이본 기사

오피니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