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 F
chicago
Monday, April 23, 2018

[백세시대와 재정설계] 투자와 저축

워렌 송 재정전문가 RETIRING AMERICA CHICAGO 대표   우리 집 앞에는 작은 연못이 있다. 거실 밖으로 보이는 눈 덮힌 연못이 겨울에는 꽤 괜찮은 풍경을 선사한다. 집 주위에...

[이 아침에…] 한 세대(世代)의 위기(危機)와 기회(機會)-대한민국 지키기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25년을 한 세대라 하면, 한 가족사를 이야기 할 때, 남녀가 새로 맛나 새 가정을 꾸리게 되면 한 여자를 기준할 때 25세 쯤 출산하기 시작,...

[오피니언] “새해의 시작”

문장선 목사(시카고)   구약성서 출애굽기를 보면 이스라엘 백성이 애급에서 430년의 노예생활을 청산하고 탈출하던 전날 밤, 곧 아빕월 14일 저녁에 유월절을 지키게 하셨는데, “이 달로 너희에게 달의...

자녀와 ‘성’에 관해 이야기하는 부모가 돼야 하는 이유

‘4월 전국 성폭력 방지 및 인식의 달’ 기고(1) 자녀와 '성'에 관해 이야기하는 부모가 돼야 하는 이유 여성핫라인(시카고)   미국에서 4월은 전국 성폭력 방지 및 인식의 달입니다. 혹시 독자께서는...

[오피니언] 꽃과의 대화

봄빛 육춘강(시카고) 너, 왜 활짝 웃지 않고 시들시들하니 뭐라고, 내가 손이 있니, 발이 있니 손발이 있는 네가 누워서 나에게 물을 주지 않으니 내가 무슨 재주로 싱싱하니   너도 그래, 죽지...

[오피니언] “성탄의 별”

문장선 목사(시카고)   “동지(冬至)가 지나면 해의 길이가 여우꼬리 만큼 길어진다,”는 말이 있다. 동짓날은 태음력(太陰曆)에서 1년 24계절 중 22번째 절기로 약력으로는 12월 22일에서 23일, 음력으로는 11월에 들어있는...

[오피니언] 자연의 꽃

김정자(매택 슈퍼시니어대학/윌링)   우리는 온 세상이 자연이라는 굴레에서 태어나서 자연 속에서 살아간다. 우리 인간들만이 아니라 모든 동물과 식물들, 그리고 물속에서 숨쉬는 어류들도 자연을 만끽하면서 생존한다. 그...

[사설] “미끼를 물지 말라”

“미끼를 물지 말라”(Don‘t Take the Bait)-연방국세청이 이번 주부터 10주 일정으로 사이버 범죄 피해 예방을 위해 펼치고 있는 캠페인이다. 인터넷 사용에 익숙해진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이메일...

[이 아침에…] 한미 문-트럼프 정상회담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7월1일 전후 새로 취임한 문대통령과 취임 후 탄핵정국으로 한국을 방문하지 못한 트럼프대통령이 양국국민과 세계의 이목이 쏠리는 가운데 6월29일과 30일 양일간 워싱턴에서 첫 한미정상회담을 갖기로...

[오피니언] 불바다

능파(淩波) 문장선(시카고)   게다의 굽 높아지더니 하늘까지 커진 욕심 불가사리가 되어 닥치는 대로 모든 땅을 삼켰다   온 세상에는 사무라이의 칼날 광란(狂亂)의 춤을 추고 하늘엔 가미가제가 불나방 되어 뛰어들어도 원폭 두 방에 불바다가 되었다   폐허 속에서 다시는 싸움 없는 세상을 빌었는데 평화의 꿈은...

[오피니언] 빛바랜 꽃잎

능파(淩波) 문장선   긴 세월이 흘렀습니다 에덴을 뒤에 두고 지구의 끝자락까지 해매면서 진통의 아픔 견디며 핏덩이를 품에 안고 젖을 물리시던 어머니는 참 사랑이셨습니다   언젠가 어머니의 가슴에 달아드린 붉은 카네이션 세월이 흐르면서 분홍빛 되더니 이젠 하얀 꽃잎으로 희미하게 남았습니다   세월이 흘러도 어머니의...

[오피니언] 걷기와 생각하기

서보명(시카고신학대 교수)   2017년은 <월든>의 저자 헨리 소로우가 태어난지 200년이 되는 해였다. 올 초에 이를 기념하기 위해 두 가지 작심을 했었다. 소로우가 남긴 미국 정신사의 소중한...

[오피니언] “6.25의 영적 교훈”

문장선 목사 (시카고)   한국 근대사에서 6.25사변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 큰 획을 그은 분기점으로 남는다. 금년은 조국이 해방과 함께 분단 된지 72년에, 민족 상쟁인 6.25 발생...

[이 아침에…] 미북회담 이렇게 되었으면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김정은은 이번 1박의 짧은 중국방문을 마침으로서 이제 4월27일 이전에 푸틴만 만나게 되면 내심 트럼프와의 세기의 담판을 할 준비를 다 마친 게 될 것이다. 김정은이...

[오피니언] 함석헌과 종교개혁

서보명(시카고신학대 교수)   함석헌(1901-1989)은 20세기 한국의 제일 중요한 지식인이자 사상가였다. 일제 강점기부터 80년대 군사독재 시대까지 모든 불의한 권력에 저항해 싸운 대표적인 반체제 인사였다. 1930년대 한국의 역사를...

[오피니언] “10월의 명상(冥想)”

문장선 목사(시카고)   금년은 윤달(윤5월) 때문에 양력으로 10월에 추석(秋夕)절을 맞았다. 이 추석(秋夕)절은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가배일(嘉俳日) 이라고 부르기도 하는데, 음력 8월 15일에 치르는 명절로서 설날과 더불어 한국인에게는...

[오피니언] 일기장 찾아보기

한원삼(전 주립병원 정신과의사/시카고)   두 아들이 각자의 생활흐름을 윤색하며 떠나 버린뒤 은퇴한 노부부는 아담한 콘도를 선택한다. 칠십 중반을 넘어서 거주지를 바꾸라는 권고 따위는 추천할만한 일이 못...

[오피니언] 원리와 진리의 본질은 하나!

최순봉(시카고한미상록회장)   내가 사는 남향집 침실의 창가에 서면 오헤어 공항에서 일어나는 항공기 이착륙 현상을 심심찮게 볼 수가 있다. 그때 마다 공항활주로에서 힘차게 이륙하는 장면 속의 거대하고...

[이 아침에…] 막가는 문정인이 문제인정부 잡는 것 같다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개구(開口)즉착(卽錯)이라 했던가? 즉 입을 열면 벌서 착오가 생긴다고 하는 말조심 시키는 말이다. 오늘 문정인특보의 <대통령이 군사주권을 갖고 있기에 대통령이 나가라면 미군도 나가야 한다.>고 했다는...

[오피니언] 홍상수의 영화가 볼만한 이유

서보명(시카고신학대 교수)   관객 1천만 명 이상을 동원하는 한국영화가 거의 해마다 개봉되지만, 정작 해외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으로 평가받는 홍상수의 영화를 찾는 관객은 보통 몇 만 명을...

[오피니언] 오 예루살렘!

서보명(시카고신학대 교수)   오랜만에 노엄 촘스키의 이름을 인터넷에서 검색해 보았다. 한때 거의 정기적으로 촘스키의 최근 글들이 모아져 있는 사이트를 찾던 시절도 있었다. 촘스키는 뛰어난 언어학자이지만, 일반인들에겐...

[사설] 심상치 않은 반이민 입법화 기류

합법이민도 대폭 줄이려는 입법투쟁이 본격 시동을 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일 합법이민을 현재의 절반수준으로 축소하고, 가족 위주의 정책을 학력 및 기술 위주의 취업이민 형태로...

[오피니언] 딸과 함께 한 동료옹호 지도자교육

윤미경(시카고)   동료 옹호 지도자(Peer Advocate Leadership) 교육은 신문을 보다 발견한 다소 생소한 제목의 강의였다. 또한, 강의 방식은 이 강의에 먼저 참석한 A가 그 날 학습한...

[오피니언] 생활의학 3– 암과 수면 생활습관

이학박사 이경순(미주 한인생활의학회 북부지부 회장)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최고의 관심사인 만성질환 중 암에 대하여 같이 생각해 보자. 우리는 우리 몸 안에서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오피니언] 오늘의 교회, 종교개혁이 필요하다

최영(시카고 MidNorth 신학대학원 교수)   1517년 10월 31일, 루터의 종교개혁은 거대한 카톨릭제국의 모순에 대한 프로테스트였다. 중세 카톨릭제국은 비인간적인 변형된 유대교회라고 할 수 있다.           루터는 "Sola...

[이 아침에…] 아 대한민국!

림관헌 칼럼니스트   지난 7개월여에 걸쳐 조국 대한민국(준 말; 한국)에서는 북조선(조선인민공화국의 준말)의 선동과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종북주의자들과 자생적 종북주의자가 된 민노총, 통진당 잔재세력, 김대중 정부가 지향했던...

[오피니언] 유월의 포연(砲煙)

  능파(淩波) 문장선(시카고)   1950년 6월 25일 이런 날벼락이 어디에 또 있을까   노란 뚝 무너지던 날 불을 뿜어 대며 동그라미로 피어오른 포연 반백년이 넘었는데 아직도 하늘 맴도는가   피로 물든 슬픈 한(恨) 쌓이고 쌓이다가 타래가 되어 이어 지는 그 아픔이 다시 도지는가   세월은 흘러 백발이...

[오피니언] 흐르는 세월 타기

한원삼(전 주립병원 정신과의사/시카고) 둘째네는 지금 어디 살고 있니 ?"  올해 아흔 살이 되는 맡 형님은 작년에 작고한 바로 밑 동생이자 나의 손위인 작은 형님의 근황을...

[오피니언] 친구를 찾아서

한원삼(전 주립병원 정신과의사/시카고)   연전에 잠시 남부 시골마을 의원으로 로쿰테난스(locum tenens)일을 한 적이 있다. 북미주 어느 소도시를 가든 없는 듯 숨어들어 앉은 중국(chinese) 음식점을 발견한 나는...

[오피니언] 추라이 앵글의 진리

봄빛 육춘강(시카고) 두개의 기둥은 무너질 수 있으나 추라이 앵글은 너머지지 않는다   아버지가 밑바탕이 되어 엄마와 아들을 받쳐 주고 때로는 아들이 밑바탕이 되어 엄마와 아빠를 받쳐 준다 추라이 앵글은 옆에...

[오피니언] “가을의 향기”

문장선 목사(시카고)   창세기를 보면 노아 홍수의 마무리 기사에 “땅이 있을 동안에는 심음과 거둠과 추이와 더위와 여름과 겨울과 밤과 낮이 쉬지 아니하리라”(창 8:22)는 말씀이 있다. 이런...

[오피니언] 아들딸들아

봄빛 육춘강(시카고)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무슨 일에나 너무 서두르지 말아라 네가 서두른다고 일이 잘 되거나 서두루지 않는다고 일이 안되는 것이 아니란다   내 사랑하는 아들딸들아 어떤 일에든지 진실 편에 서있어라 거짓은 알맹이...

[이 아침에…] 2017.5.9. 조기 대선이 끝나면 역사는 이렇게 기록할 것이다

  림관헌 칼럼니스트   지난 2017년 10월, 광화문과 서울광장(대한문 앞 광장)에서 일기 시작한 촛불과 태극기집회는 세계적 추세로 이미 영국, 미국, 불란서 등 선진국에서 일고 있는 부패기성 정치,...

[오피니언] Friendly Persuasion

이영후<TV탤런트/네이퍼빌>   <우정있는 설복>은 1956년 윌리엄 와일러 감독의 미국 영화다. 무뚝뚝하지만 견실한 이미지의 게리 쿠퍼와 퀘이커교도 목사로 나오는 도로시 맥과이어가 주연이었는데 남편이 부인한테 쩔쩔매는 모습이 지금도...

[오피니언] 넘어진 김에

봄빛 육춘강(시카고)   넘어진 김에 쉬어 가리이다   수술도 못하고 키모도 안 되고 방사선 치료도 못 한답니다 모든 닥터들이 포기 하였습니다 사람은 한계가 있으나 아버지는 무한계입니다   아픔을 주시면 누워서 끙끙 앓고 음식을 주시면...

[오피니언] “광복”

문장선 목사(시카고) 우리는 성경에서 빛을 잃어 앞을 보지 못하던 장애자들이 빛을 되찾아 사물을 다시 보게 되는 기적들을 읽는다. 특별히 예수님께서 산상보훈(山上寶訓)에서 “눈은 몸의 등불이니 그러므로...

동료옹호지도자 교육 참가 후기

  '4월 전국 성폭력 방지 및 인식의 달' 기고 (3) 동료옹호지도자 교육 참가 후기 심미정(시카고)   <올 2~3월 진행되었던 여성핫라인의 ‘Peer Advocate Leadership’(동료옹호지도자) 교육 참가자들은 가정폭력/성폭력에 대하여 교육 받은...

[칼럼] 임꺽정 증후군

이영후(TV탤런트/네이퍼빌) 벽초 홍명희는 1884년 생이다. 프리드리히 니체는 1844년 생,그들이 서로 교분이 있었다는 말을 들은 일은 없다. 그러나 니체가 나포레옹을 보고 "백마위에 앉은 세계의 정신"이라고 찬탄한...

[오피니언] CBS에 띠웠던 드라마

이영후(TV탤런트/네이퍼빌)   아기는 태어날 때 부터 운다. 울지 않으면 거꾸로 세워서 볼기짝을 때려서라도 울음을 유도한다. 그동안 양수에 잠겨있던 호흡기가 막혀있으면 공기가 들어 갈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 아침에…] 문대통령의 유엔연설과 엇박자

림관헌(칼럼니스트/시카고)   지난 2017.9.21. 제72차 유엔 총회에서 참석자가 10분지 1도 안 되는 텅빈 공허한 자리에서 행한 문재인 한국대통령의 기조연설은 좌석 2/3을 메꾼 북한외무상의 치열한 연설현장과도 대조적인...

오늘의 날씨

glenview, il
overcast clouds
33 ° F
33.8 °
32 °
69%
2.9mph
90%
Fri
43 °
Sat
43 °
Sun
32 °
Mon
29 °
Tue
36 °

최신뉴스

종교활동

오피니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