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체자 많은 나라 국민 미 입국 제한”

트럼프 대통령, 22일 행정각서에 서명 트럼프 행정부가 단기 비자 유효기간을 위반하는 불법 체류자가 많은 국가 출신자들의 미국 입국을...

“스리랑카 테러 사망자 290명으로 늘어”

경찰당국, 당초 207명에서 수정 발표···용의자 24명 체포 <속보> 부활절인 지난 21일 스리랑카 8곳에서 발생한 연쇄...

스몰비즈니스 매출 감소 경기침체 전조 현상인가···

2017년 14% 증가 이어 지난해 3%로 급감 금년 1분기 마이너스 미국 내 스몰 비즈니스...

시카고, 뉴욕, LA 3대 대도시권 모두 인구 감소

2017~2018 미국 인구 변화. 뉴욕 10년 만에 첫 감소세, 시카고 감소폭 최대 뉴욕, 로스앤젤레스,...

‘러, 대선 개입 공모 못밝혀’

뮬러특검 보고서 공개 ‘트럼프 사법방해 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의혹에 대한 22개월간의 로버트 뮬러 특검팀 수사결과...

“맥도날드 좀 갖다주세요”

911에 전화해 맥도날드 제품 배달을 요청한 아이지아 홀. 미시간주 5살 맹랑한 소년 911에 전화

소형 SUV ‘베뉴’ 최초 공개

뉴욕모터쇼 참가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새로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베뉴’(VENUE)가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현대차는 17일 뉴욕 제이컵...

“네트워크의 정확한 주소 확인은 필수”

공용 와이파이 사용시 정보유출 피하는 방법 최근 카페나 호텔, 공항에서의 공용 와이파이 사용량이 늘어남에 따라 이용자의 정보 유출...

미국 1분기 성장률 ‘2%대 중반’ 전망

미국내 3월 소매판매가 전월대비 1.6% 증가했다고 상무부가 18일 밝혔다. 이는 전문가들의 전망치(1.1%)를 웃도는 수치로, 지난 2017년 9월 이후로 최대 증가폭이다.

“남자만 군대가는 징병제는 성차별”

설문조사 결과, 한국 20대 남성의 72% 응답 한국의 20대 남성 3명 중 2명은 남자만 군대에 가는 현행 징병제를 성차별로...

유명배우•시그램 상속녀 연루 ‘비밀 광신집단’에 미국 ‘발칵’

뉴욕에서 유명 연예인과 재벌가 자손 등이 연루된 은밀한 광신집단의 존재가 드러나 파문을 낳고 있다. 특히 일반 여성들을 끌어들여 '섹스 노예'로 삼고 각종 사기...

‘위기타개’ 아시아나 조직개편 단행

매각 결정으로 유동성 위기 탈출의 물꼬가 트인 아시아나항공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조직개편의 키워드는 안전 강화, 매각 집중, 체질개선으로 요약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중국서 입양된 양손없는 10살 소녀

양 팔목에 연필을 끼워 글씨를 쓰는 세라 하인즐리. 전미손글씨대회서 우승 ‘감동’···메릴랜드주 하인즐리양 양손...

제사상에도 오르는 ‘초코파이’

베트남 한 가정 제단에 오른 오리온 초코파이. 베트남서 6억개 팔려···한국 판매량 첫 추월 오리온...

갤럭시 폴드 스크린 결함 논란

화면에 이상이 발견된 갤럭시 폴드. 삼성, “보호막 떼서 생긴 문제”···26일 출시 진행 삼성전자의 첫...

학교 총격으로 143명

사망 컬럼바인 참사 이후 20년간 미국 사회에 총기 규제 여론을 들끓게 한 1999년 컬럼바인 고교 총격 참사 이후 20년간...

“세계적 댄스팀 킨자스와 함께 아침 깨운다”

맥도날드 아침 메뉴 광고 화제 시카고에 본사를 둔 맥도날드가 대표적 아침 메뉴와 함께 하루를 더욱 즐겁게 시작하는 방법을...

김경수 경남도지사 77일만에 보석 석방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사진> 경남도지사가 불구속 상태에서 항소심을 받게 됐다.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방탄소년단, 3연속 빌보드 정상

방탄소년단, 3연속 빌보드 정상. “67년 몽키스 이후 최단기간”···비틀스 기록도 앞서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국 빌보드...

삼성, 갤럭시 폴드 미 출시 연기

“힌지 노출 부분 문제 원인 철저히 조사” 삼성전자가 화면 결함 논란을 빚은 ‘갤럭시 폴드’<사진>의 출시를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여야 4당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25일까지 지정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은 22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처리하는 내용의 합의안을 도출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바른미래당 김관영·민주평화당 장병완·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일리노이주 총기규제법 일부 거부

중남부 에핑햄카운티 의회 ‘총기 피난처’ 선언 공화당이 강세인 일부 중소 지방자치단체에서 총기 보호구역을 뜻하는 ‘총기 피난처’(gun sanctuary) 선언이...

류현진, 재활 등판 없이 빅리그 복귀

류현진(32,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짧은 재활'을 마치고 빅리그 복귀전을 준비한다. 마이너리그 재활 등판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를 전망이다. MLB닷컴...

잠에 대한 7가지 ‘잘못된 믿음’

뉴욕대 의대 랭곤 헬스센터 연구진 조사 밤잠을 잘 자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그런데 현대인은 유전적 요인이나 질병 등...

방송 50주년 맞아 대륙횡단 축제

미국 최장수 어린이 프로 ‘세서미 스트리트’ 세대를 넘어 사랑받는 미국 최장수 어린이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Sesame Street)가 방송 50주년을 맞아...

금호산업 이사회,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

금호아시아나그룹이 핵심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한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6,868만8,063주)를 보유한...

노틀댐 대성당에 큰 불

프랑스 파리 최고 명소 프랑스 파리의 최대 관광명소 중 한 곳으로 꼽히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15일 저녁(현지시간) 대규모 화재가...

한인 3명 탑승 경비행기 추락 ´구사일생´

롱아일랜드 주택가서···전깃줄에 걸려 기적 생존 나이아가라 폭포 관광후 돌아오다 연료 부족으로 14일 밤 20대...

라이트훗 73.7%, 프렉윙클 26.3%

시카고시 사상 첫 동성애 흑인여성 시장 탄생 2명의 흑인여성이 맞붙은 시카고 시장 결선투표는 로리 라이트훗의 압승으로 끝났다. 이로써 시카고시...

봄이면 찾아오는 알러지 “괴로워…”

계절성 알러지 비염 고통 호소 한인 급증 전문의 찾아 처방받고 꽃가루 수치 유의해야 전국적으로 화창한 봄날이 찾아오면서 봄의...

슈퍼박테리아 전세계 확산 경고

연방질병통제센터, 항생제 내성 ‘칸디다 진균’ 일리노이서도 144명 감염 최근...

14일 시카고시 5.3인치 폭설

지난 14일 시카고시에 5인치 이상의 폭설이 내려 58년만의 최대를 기록했다. 4월 기준 58년만의 최대 기록

페이스북 개인정보 유출책임

연방거래위원회, 마크 저커버그 CEO 조사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잇단 개인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에게 책임을 물릴...

‘BTS 신드롬’ 어디까지··· UC 버클리 강좌도 개설

2학점 수업 수강생 몰려 10일 ‘그래미 어워즈’에선 시상자로 나서 인기 실감   한국의 아이돌 보이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인기는 어디까지인가. 세계적 열풍의 주인공인 방탄소년단은 세계 최고 권위의 뮤직 어워드인...

중서부 7개주 홍수피해 속출

‘폭탄 사이클론’ 강타···1명 숨지고 2명 실종 겨울철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bomb cyclone)이 중서부지역을 강타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미국 100대 기업 CEO 연봉, 직원의 254배

근로자보다 1천배가 넘는 연봉을 받는 CEO들. 내년 선거철 소득불평등 논쟁에 기름부을 듯 미국내 기업의...

죽은 고래 뱃속에서 88파운드 플라스틱이…

빼곡히 겹쳐져 석회화 진행 필리핀 해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래의 뱃속에서 88파운드에 달하는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쏟아져 나왔다....

70대 한인여성 ‘마라톤 세계신기록’

오하이오 거주 라이스씨, 시카고 대회서 3시간27분50초 기록 70대 한인 여성이 시카고 국제 마라톤 대회 70대 여성 부문에서 세계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화제의 주인공은 70세의 지니 라이스(오하이오 멘토...

무심코 올린 SNS 아기 사진 ‘범죄 표적’ 된다

영아 때부터 디지털 흔적 개인정보 무차별 노출위험 음란물로 유포 고통주기도

“내가 8년전 실종된 어린이” 주장

8년 전 실종 당시 티머시 피츤. 켄터키주 발견 14세 소년, 오로라 실종 아동 자처
Glenview
clear sky
47.3 ° F
51 °
42.8 °
81 %
0.9mph
1 %
Wed
58 °
Thu
73 °
Fri
62 °
Sat
59 °
Sun
57 °

최신 뉴스

많이본 기사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