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DC, 임신부 코로나 고위험군 포함

67

65세 이상 ‘위험군’ 규정 수정
비만 BMI 40서 30으로 낮춰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5일 코로나19 고위험군 목록에 임산부를 추가하는 한편 단지 나이가 많다는 이유만으로 고위험군에 포함시키지 않는 내용으로 고위험군 목록을 수정했다.

CDC는 또 코로나19로 더 큰 고통을 받고 사망에 이를 위험이 더 높은 조건들도 수정했다. 이에 따르면 겸상세포질환(Sickle cell disease)이 리스트에 포함됐으며 위험한 수준의 비만으로 규정되는 체질량지수(BMI)는 지금보다 낮아졌다. 그러나 흑인이나 히스패닉, 아메리카 원주민들이 감염, 입원, 사망률이 더 높다는 여러 증거들에도 불구, 인종을 심각한 질병의 위험 요인으로 추가하지 않았다.

CDC는 지금까지 65세 이상 노인, 요양원이나 장기요양시설에 거주하는 노인, 심장질환, 비만, 당뇨병, 간질환, 만성신장질환, 만성폐질환, 면역력을 약화시키는 질환을 가진 사람 등을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분류했었다. 새 분류에서 CDC는 만성 신장질환, 만성 염증성 폐질환, 비만, 심각한 심장질환, 겸상세포질환, 제2형 당뇨병, 장기이식 등으로 면역체계가 약화된 사람 등을 고위험군에 포함시켰다. 또 고위험군에 포함되는 비만인 사람의 체질량지수(BMI)를 40에서 30으로 낮췄다.

CDC는 또 나이가 들수록 위험이 커지는 것은 사실이지만 단지 65살이 넘었다는 이유만으로 이들을 더이상 고위험군으로 분류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임신한 여성이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큰 집단으로 분류된 것은 가임기 여성 코로나19 감염자의 약 9%를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된데 따른 것이다. 가임기 여성들 가운데 실제 임신하는 여성들은 5% 정도이다.

CDC는 임산부, 흡연자, 천식 환자, 뇌혈류에 영향을 미치는 질환, 낭포성 섬유증, 고혈압, 치매, 간질환, 흉터나 손상된 폐질환, 탈라세미아라고 불리는 희귀혈액질환인 제1형 당뇨병,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또는 다른 이유로 인해 면역력이 약해진 환자 등은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큰 집단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예방접종실천자문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입원율은 백인에 비해 히스패닉계는 4배, 흑인 4.5배, 아메리카 인디언과 알래스카 원주민 5.5배에 달한다. 전문가 패널의 호세 로메로 회장은 “위험도가 높은 인종과 민족을 우선 접종 대상으로 다루지 않는다면 의혹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CDC는 인종과 소수민족을 위한 권고안이 곧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