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코로나19 확진자 10만명 돌파

158

사망자는 4,525명···29일부터 회복계획 3단계 시행

일리노이주내 코로나19 확진자수가 10만명을 넘긴 가운데, 주정부는 오는 29일부터 ‘일리노이 회복 계획’에 의거 3단계를 시작할 계획이다.

21일 abc방송 등 지역 언론 보도에 따르면, 주보건국은 이날 현재 주내 코로나19 확진자는 2,388명이 추가돼 10만418명에 이르며, 사망자는 147명이 늘어나 4,52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주내 코로나19 검사자수는 2만여명이 추가돼 총 64만2,713명에 달했으며 7일간의 확진율은 14%를 유지했다.

이날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당초 자택대피령에 포함된 규제조치를 다소 완화해 오는 29일부터 3단계 계획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10인 이하의 그룹으로 보팅, 캠핑 등의 야외활동이 가능하며 실내·실외 테니스장도 재개장되고 골프장도 4인조로 아우팅할 수 있게 된다. 골프 드라이빙 레인지와 야외사격장 등 야외 레크리에이션 비즈니스에 대한 규제도 완화될 예정이다.

또한 지금까지 투고와 배달 서비스만 할 수 있었던 식당의 경우, 29일부터는 업소 외부에 6피트 간격으로 식탁을 설치하고 종업원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서빙을 할 수 있도록 규제가 다소 완화됐다. 일리노이주내 식당업계는 주전체 식당의 80%가 매출급감을 겪고 있고 45%의 종업원이 일시해고됐으며 25%의 식당과 술집은 영구 폐업될 정도로 코로나19 피해가 극심한 실정이다. 이와 관련, 일리노이식당협회측(IRA)의 샘 토이아 회장은 “대폭적인 완화조치는 아니지만 매우 어두운 터널을 벗어날 수 있는 불빛같은 희망을 주는 조치”라며 환영을 표했다. 그는 “식당 인근의 거리, 주차장, 공용도로 등을 통제하고 사이드워크 카페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