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 11지구 연방하원 공화 후보 비난

48

낙후된 영국마을 사진 선거광고 올려

11월 6일 중간선거에서 일리노이주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한 공화당 후보가 폐허에 가까운 영국 시골마을 풍경을 자신의 선거광고에 사용했다가 비난을 받고 있다.

일리노이주 연방하원 11지구에 출마한 닉 스텔라 공화당 후보의 페이스북 계정에는 지난주 곳곳이 파인 비포장 도로에 물이 고여 있고, 가옥의 담장과 지붕이 손상된 채 방치된 허름한 주택가 사진 한장이 올라왔다고 CNN방송이 10월 31일 보도했다. 영국 정부가 2010∼2015년 가장 가난한 마을로 분류했던 영국 남동부 에섹스주의 ‘제이위크 샌즈’의 옛 모습이었다. 인구 4,600여명의 해안 마을이다.

스텔라 후보는 “오직 당신만이 이것이 현실이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는 문구를 사진에 넣어 유권자들에게 한 표를 호소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번영의 길로 이끌 수 있도록 도와달라”며 “우리가 파산, 실업, 경제후퇴로 되돌아갈 수는 없다”고 밝혔다. 사진 속 마을 광고판은 민주당의 하원 수장인 낸시 펠로시 원내대표를 축하하는 내용으로 편집돼 있었다. 마을 주민이 펠로시 원내대표의 지지자인 듯 표현된 것이다. 스텔라 후보는 자신의 경쟁상대인 빌 포스터 민주당 현역 하원의원에게 투표하는 것은 펠로시 원내대표에 표를 던지는 것이라는 주장도 폈다.

이 사진은 온라인 공간에서 곧바로 논란을 불렀다. ‘제이위크 샌즈’의 행정을 담당하는 폴 허니우드는 정치적 이득을 위해 마을 사진을 이런 방식으로 사용하는 게 끔찍하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이 사진은 영국 정부의 예산지원으로 마을 인프라가 개량되기 전의 과거 모습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허니우드는 “에섹스 주정부는 이미 2개년에 걸쳐 650만파운드(95억1,500만 원)를 투입해 2017년 제이위크 샌즈의 도로와 하수도 보수공사를 마쳤다”고 말했다. 한 마을 주민은 “몹시 화가 난다. 외국인이 우리 마을을 정치적 도구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텔라 후보 측은 사과했다. 스텔라 후보 선거캠프의 대변인은 “사진 속 마을을 깎아내리려던 의도가 결코 아니었다. 우리는 그것이 제이위크 샌즈인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그것은 정부의 통치가 잘못됐을 때의 사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영국 인디펜던트지는 31일 현재 이 광고가 소셜네트워트서비스(SNS) 상에서 삭제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