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P 사용기한 24주로 연장 전망

178

75% 급여사용 기준도 완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과 스몰비즈니스들을 위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 대출의 탕감 기준이 완화되고 이를 위한 사용 기간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연방하원은 PPP 대출을 받은 기업과 업체들이 긴급자금을 탕감받기 위해 융자금액의 75%를 종업원 급여 지급에 반드시 사용해야 하는 제한을 아예 없애고 수령후 8주 안에 사용해야 하는 기간도 24주로 대폭 늘리는 법안에 합의해 조만간 표결 처리하기로 했다고 포브스 등이 20일 전했다.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PPP의 사용 기한을 현행 8주에서 24주로 늘리는 방안에 찬성한다는 입장을 이날 밝혔고, 스티브 므누신 연방재무장관도 구체적인 기한은 명시하지 않은채 PPP 사용 기준을 완화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연방상원의 경우 마르코 루비오 의원의 주도로 PPP 탕감 조건 완화 법안이 사실상 합의에 들어간 상태로 알려졌다. 단 상원의 경우 탕감 기준을 직원 급여의 50%로 하는 방안이 유력해 하원과의 조정이 필요한 상황으로 알려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