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스타들 연루된 입시비리 적발

119
입시비리 적발된 TV 스타 로린 러프린(좌)과 펠리시티 허프먼.

뒷돈 주고 자녀 명문대 체육특기생 입학시켜

미국에서 유명 TV 스타, 할리우드 배우, 기업체 CEO 등이 연루된 대형 입시비리 사건이 터졌다.

12일 NBC뉴스에 따르면, 보스턴 연방지방검찰청은 입시 브로커에게 거액을 주고 자녀를 조지타운, 스탠퍼드, 웨이크 포리스트, UCLA, 예일 등 명문대 체육특기생으로 입학시킨 학부모와 브로커, 대학코치, 대입시험 관리자 등 40여명을 적발했다. 이들의 범행은 2011년부터 올해까지 8년간 이어졌으며 입시 브로커를 통해 오고 간 뒷돈의 규모가 60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건된 학부모 중에는 ABC 방송 인기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출연한 TV 스타 펠리시티 허프먼과 시트콤 ‘풀하우스’에 나온 배우 로리 러프린이 포함됐다. 러프린은 패션 디자이너인 남편과 함께 두 딸을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 조정팀에 넣는다는 조건으로 찬조금으로 가장한 사례금 50만달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프먼도 수만달러 상당의 뒷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러프린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브로커에게 발송된 이메일 등을 증거로 확보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캘리포니아 출신의 입시 브로커가 학부모들로부터 받은 돈을 대학 운동부 코치, SAT·ACT 등 대학입학시험 관리자들과 나눠 가진 것으로 파악했다. 이들 일당은 유명인사 자녀들을 대학에 입학시키고자 최소한의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 대리시험도 공모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예일대학 여자축구팀 코치 루돌프 메러디스도 부정입학을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