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ABC 여론조사···미국인 10명중 6명

257

트럼프 코로나 대처 반대·발언 신뢰안해

미국인 10명 가운데 6명은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에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12∼15일 미전역의 성인 1,006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오차범위 ±3.5%)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찬성한다는 답변은 38%에 그쳤다. 이는 3월 조사의 51%, 5월 조사의 46%보다 떨어졌다. 반면 그의 대응에 반대한다는 응답은 60%에 달해 3월 45%, 5월 53%에서 더 늘었다. 특히 응답자의 과반인 52%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응에 강하게 반대한다고 답했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무당파는 찬성 39%, 반대 58%로 부정적 평가가 많았다. 민주당 지지자는 4%만이 찬성 입장을 보였고 공화당 지지자는 5명 중 4명꼴로 찬성했지만 19%는 반대했다. 트럼프의 주요 지지 그룹에서도 하락세가 나타났다. 백인 복음주의 기독교 신자의 찬성 비율은 68%로 앞선 조사보다 16%포인트 떨어졌고 대학 학위가 없는 백인의 찬성률도 15%포인트 하락한 56%, 농촌 주민들의 찬성률은 11%포인트 내려간 48%였다. 응답자 10명 중 6명 이상은 코로나19 발병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무당파에선 3명 중 2명이, 공화당 지지자도 10명 중 약 3명이 이런 입장을 보였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 내내 엇갈린 메시지를 보냈고 행정부 내의 과학자, 보건 당국자들과 자주 갈등을 빚어왔다”며 “그는 이제 대중과의 신뢰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전했다. 응답자의 63%는 경제에 해를 끼치더라도 바이러스 확산 통제가 더 중요하다고 말했고 답변자 66%는 자신이나 가족이 감염되는 것을 매우 또는 다소 우려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가 다소 우려된다는 공화당 지지자 비율도 5월 44%에서 이번엔 54%로 늘었다. 민주당 지지층 답변 비율은 81%로 5월(79%)과 비슷했다.

WP는 “전염병 공포의 당파적 격차는 두 달 간 다소 좁혀졌다”며 이는 발병 지역이 민주당 지지자가 많은 도시 지역에서 공화당 강세인 ‘선벨트'(따뜻한 남부)를 포함한 더 광범위한 지역으로 이동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늘어나는 반감과 불신 확산에 직면하고 있다면서 “트럼프의 코로나19 대처에 대한 미국인의 견해는 전국적으로 발병이 늘고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지속하면서 크게 악화했다”고 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