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투자자들 주식투자에 ‘올인’

81

미국 가계 주식비중 금융자산의 41%···역대 최고

미국 증시의 상승세와 맞물려 미 개인투자자들이 주식투자에 ‘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경제매체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국 가계의 금융자산 대비 주식 투자 비중은 지난달 41%를 기록했다. JP모건과 미 연방준비제도가 관련 데이터를 추적한 지난 1952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미 가계의 금융자산 대비 주식투자 비중은 2019년 3월 35%를 기록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급락한 지난해 3월에는 30%로 하락했었다.

개인투자자들의 빚을 내서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증권업계 자율규제기구 금융산업규제국((FINRA)에 따르면 신용증거금 잔고는 지난달 8,230억달러(약 918조7,149억원)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초기인 지난해 3월 4,790억달러에서 1년여 사이 2배 가까이로 불어났다.

미 개인투자자들의 주식 열풍은 미 증시의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나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미국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 뚜렷한 경기 회복세 등에 힘입어 올해 들어서만 25차례나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