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문 경관 총격살해범 불체자 체포

0
1093
지난 26일 북가주 스타니슬러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경관 피살 사건과 관련, 스타니슬러스 카운티 셰리프국 관계자들이 28일 용의자 체포 사실을 발표하고 있다.

음주운전 2회 체포 전력

북가주 지역에서 음주운전 차량을 검문하려던 경찰관을 총격 살해한 혐의로 체포 전력이 있는 불법 이민자가 경찰의 대대적 수색 끝에 검거됐다.

스타니슬러스 카운티 셰리프국의 애덤 크리스천슨 국장은 지난 26일 경관 피살 사건이 일어난 북가주 뉴먼에서 남동쪽으로 180여 마일 떨어진 베이커스필드에서 살인 용의자 구스타보 페레스 아리아가를 사건 이틀만에 체포했다고 28일 밝혔다.

인근 프레스노 카운티와 컨 카운티 경찰국도 용의자 체포 사실을 확인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가 애리조나쪽 국경을 통해 멕시코에서 넘어온 불법 이민자로, 미국에 온지 몇 해 지났다”며 “범행을 저지른 뒤 멕시코로 도주하기 위해 남쪽으로 내려가던 중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두 차례 음주운전 전과가 있으며, 갱단과 연계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경찰은 말했다. 경찰은 용의자의 도피를 도운 친지 2명도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6일 뉴먼에서 픽업트럭을 검문하던 경찰관 로닐 싱(33)은 이 차를 운전하던 불법이민자 총에 맞아 숨졌다. 싱은 당시 이 픽업트럭이 번호판 없이 운행하는 것을 보고 음주운전 혐의 등을 조사하기 위해 차를 세우고 검문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숨진 싱 역시 피지 출신 이민자로 평생의 꿈이었던 경찰관이 되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크리스천슨 스타니슬러스 카운티 셰리프국장은 “음주운전 체포 경력이 두 번이나 있는 용의자를 경찰이 연방 이민 당국에 인계했더라면 이번 사건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며 캘리포니아주의 피난처 주 규정을 비판하는 등 용의자의 불법 이민자 신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