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항 속출 ‘항공 대란’에…승객 불만도 폭주

127
본격적인 여름 여행철을 맞아 항공여행은 급증하고 있지만 전국적으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면서 소비자들의 불만도 늘고 있다. <로이터>

소비자 신고 5배 급증
환불신고 이어 연착 2위

코로나19 여파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면서 승객 불만도 폭주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4일 보도했다.
통신은 연방 교통부는 4월 항공 서비스와 관련해 5,079건의 소비자 불만이 접수됐으며, 이는 2019년 4월 1,205 건과 비교해 거의 5배에 이른다고 이날 밝혔다.

연방 교통부에 접수된 불만 가운데 32%는 환불, 31%는 연착, 나머지는 기타 문제로 인한 것이었다.
항공 업계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가뜩이나 조종사 등 인력난이 극심한 상황에다 거리두기 완화로 그간 억눌렸던 관광 수요가 되살아나는 ‘보복 여행’이 겹치면서 항공편 결항이 속출하는 중이다.
지난 4월 미국 주요 항공사 소속 여객기의 정시 도착률은 76%로, 3월의 77.2%나 코로나19 사태 전인 2019년 4월의 79.8%보다 낮았다.

미국 항공사들은 4월 56만6,893회 항공기를 띄웠으나, 이는 2019년 같은 달의 87%에 불과했다. 4월 항공기 정시 도착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델타항공으로 81.9%였고, 유나이티드항공(80.9%)과 하와이항공(80.8%)이 각각 2.3위였으며, 제트블루항공(53.3%)등이 하위권이었다.
항공사들은 조종사와 승무원, 정비요원, 공항직원 등 전반적인 인력 부족으로 늘어나는 항공수요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