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에 ‘복면 질식사’ 시카고 흑인 사건 파장

0
528
뉴욕주 로체스터에서 대니얼 프루드 사망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로이터>

사건 발생 뉴욕 로체스터 등 연일 시위···미전역 확산 조짐

뉴욕주에서 경찰에 체포된 흑인 남성의 ‘복면 질식사’ 사건이 최근 미국 사회를 강타한 인종차별 항의 시위 사태에서 새 뇌관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난 3월 뉴욕주 로체스터에서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대니얼 프루드(41)라는 남성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얼굴에 복면을 씌웠다가 그를 숨지게 한 사실이 뒤늦게 공개돼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은 모양새다. 사건이 공개된 2일 로체스터에서 100여명이 가두시위를 벌이다 이 중 9명이 체포됐고, 이틀째인 3일에는 뉴욕 맨해튼에서도 항의 집회가 이어졌다.

시위대는 인종차별과 경찰 폭력을 비판하고 경찰 개혁과 예산 삭감을 촉구했다. 지역 시민운동가인 애슐리 간트는 “그는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았고 존엄성을 인정받지 못했다”며 “사람을 죽인 경찰관들이 여전히 우리 지역에서 순찰을 돌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심이 동요하자 지역 당국도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러블리 워런 로체스터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충격적”인 사건이라며 “가족에게 공감하며 나도 매우 화가 난다”고 말했다. 라론 싱글터리 로체스터 경찰국장은 사건 영상이 너무 늦게 공개됐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은폐하려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뉴욕주 검찰은 지난 4월부터 조사에 착수해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후폭풍은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흑인에 대한 경찰의 과잉 폭력이 끊이지 않는 와중에 추가된 사건이기 때문이다. 지난 5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경찰의 목누르기로 숨진 조지 플로이드 사건, 지난달 말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어린 세 아들이 보는 앞에서 경찰의 총탄 세례를 받아 신체 일부가 마비된 제이컵 블레이크 사건 등이 대표적이다. LA와 워싱턴DC에서도 최근 흑인 남성이 잇따라 경찰 총격으로 목숨을 잃었다.

일련의 사건으로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운동이 거세지는 가운데 일부 시위대의 폭력 행위는 사태의 복잡성을 더하고 있다. 케노샤와 포틀랜드에서는 시위 도중 총격사건으로 다수가 목숨을 잃기까지 했다. 이런 상황은 두달 앞으로 다가온 대선과 맞물려 사회적 갈등을 더욱 증폭시키고 있다.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시위 사태로 빚어진 폭력 양상을 부각하며 ‘법과 질서’를 선거 키워드로 삼았고,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경찰 개혁과 인종차별 해소에 방점을 찍고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