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전기차충전소 확대 50마일마다 전국 50만개 설치

192
<로이터>

연방정부가 전기차 이용 확산을 위해 전기차 충전소 확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방 교통부는 각 주를 연결하는 고속도로에 50마일마다 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하는 사업에 대해 50개 주가 모두 승인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연말까지 캘리포니아주, 콜로라도주, 플로리다주, 펜실베이니아주 등에서는 최소 4개 이상의 고속 충전기가 설치되는 등 기존 충전소가 확장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새 전기차 충전소 건설은 내년 봄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바이든 정부는 이번 사업을 포함해서 2030년까지 모두 50만개의 전기차 충전소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연방 교통부는 지난 6월 전기차 충전소 네트워크 구축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연방 의회가 처리한 인프라 법의 ‘국가 전기차 인프라(NEVI) 포뮬러 프로그램’에 따른 이 계획은 주를 관통하는 고속도로에 50마일마다 충전소를 설치하도록 했다. 또 각 충전소는 최소 4개 이상의 충전기를 설치해야 하며 자동차 모델과 무관하게 일정 속도 이상으로 충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사업에는 5년간 50억달러의 예산이 투입된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부 장관은 “미국은 지난 세기에 자동차 혁명을 주도했으며 21세기에는 전기차를 주도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