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신기록 2개···LPGA 새 역사

233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는 고진영.

15R 연속 60대 타수·30R 연속 언더파 행진
HSBC 챔피언십 시즌 첫 우승

세계 랭킹 1위 고진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

고진영은 6일 싱가포르의 센토사 골프클럽 탄종 코스(파72·6749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마지막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기록해 최종 합계 17언더파 271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 2위 전인지와 이민지(호주)를 2타 차로 제친 고진영은 시즌 첫 우승의 감격과 함께 15라운드 연속 60대 타수와 30라운드 연속 언더파 행진으로 LPGA 투어의 새로운 페이지를 열었다.

고진영은 지난해 10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2라운드를 시작으로 60대 타수 기록 행진을 시작했다.

이번 대회에서 1라운드부터 3라운드까지 각각 69, 67, 69타를 쳐 기록 행진을 14라운드로 늘리고 LPGA 투어 역대 최장 타이기록을 썼다. 고진영은 지난해에도 14라운드 연속 기록을 쓴 적이 있는데 새 기록을 달성하지는 못했다.

이날 4라운드에서도 60대 타수를 기록하면서 종전 공동 1위였던 안니카 소렌스탐와 유소연 그리고 자신의 작년 기록을 뛰어넘고 마침내 LPGA 투어 신기록을 수립했다.

더불어 고진영은 연속 라운드 언더파 신기록도 갈아치웠다.

이날 6타를 줄인 고진영은 지난해 7월 에비앙 챔피언십 4라운드부터 30라운드 연속 언더파 행진을 질주했다. 이로써 종전 기록이었던 소렌스탐의 29라운드 연속 행진을 넘어섰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