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중진 랜드 폴, 코로나19 양성반응

0
680

연방 상원서 처음 “증상은 없어 격리중”

공화당의 중진인 랜드 폴 상원의원(사진·AP·켄터키)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연방 의회에서는 앞서 18일 마리오 디아스-벌라트(공화)와 벤 맥애덤스(민주) 등 2명의 하원의원이 처음으로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상원의원 중에서는 폴 의원이 처음이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폴 의원은 이날 성명과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을 밝히면서 현재 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폴 의원의 대변인은 트윗에서 폴 의원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공개하고, 그는 광범위한 방문 일정과 행사들로 인해 주의를 기울이는 차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며 증상은 없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또 폴 의원은 어떤 감염자와의 직접적인 접촉에 대해서도 알지 못한다고 부연했다.

폴 의원 측은 “워싱턴DC 사무실은 열흘 전부터 원격으로 운영되기 시작했다”며 “그러므로 사실상 폴 의원과 접촉한 직원은 없다”면서 폴 의원은 격리 기간이 끝난 뒤 상원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말했다.

폴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의혹 때 내부고발자가 하원 민주당과 공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하며 적극적으로 방어하는 등 공화당 내 ‘트럼프 우군’으로 꼽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