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당, 24일 전당대회서 트럼프 후보 확정

0
388

청중 배치해 민주당과 차별
수락연설 27일 백악관서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주 공화당 전당대회에서 대선후보로 공식 지명된다.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7~20일 전당대회에서 대선 후보로 확정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까지 후보 대관식을 마치면 본격적인 대선 국면으로 들어갈 전망이다. 공화당은 아직 구체적인 일정과 계획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전대는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열릴 예정이다.

민주당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지난 6월 화상 전대를 결정하고 준비한 반면 공화당은 장소까지 바꿀 정도로 오프라인 전대를 고집하며 지난달 말에야 오프라인 행사를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공화당 후보로 지명하는 절차는 24일 예정돼 있다. 코로나19 탓에 참석 인원을 줄여 300여명의 대의원이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 모여 진행한다.

26일 밤에는 러닝메이트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역사 성지인 맥헨리 요새에서 부통령 후보 수락 연설을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수락 연설은 27일 밤 백악관에서 열린다. 장녀 이방카가 트럼프를 소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설 후 불꽃놀이를 추진 중이지만 유동적이다.

25일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출격하는 것을 비롯해 공화당의 유일한 흑인 상원 의원인 팀 스콧 의원, 니키 헤일리 전 유엔주재 미국대사, 케빈 메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등이 지지 연설에 나선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대 기간 내내 비중 있게 등장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대선 후보 노출을 최소화하고 마지막 날 수락연설에 화려한 조명을 받도록 하는 것이 관례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구애받지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후보 지명 행사가 열리는 노스캐롤라이나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