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역 교사 부족에 공교육 ‘심각한 차질’

303
<로이터>
팬데믹 2년간 30만명 퇴직···썸머캠프 프로그램 등 차질
수학, 과학, 기술, 특수·조기교육 교사들이 가장 부족
전국적으로 교사들과 교직원들이 대규모로 교단을 떠나고 있어 공교육에 심각한 차질을 빚을 위기를 맞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사태를 겪으며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지친 교사들과 교직원들이 지난 2년간 30만명이나 교단을 떠났지만 빈자리를 채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월스트릿저널은 교사들과 교직원들이 대거 교단을 떠난데 이어 이번 여름방학이 시작되며 대규모 교직자 퇴직이 계속되고 있다고 최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2020년 2월부터 2022년 5월 사이에 교단을 떠난 공립학교 교사들과 교직원들은 30만명으로 전체의 3%나 줄어들었다.
전국교육협의회의 설문조사 결과 교사들의 절반을 넘는 55%는 계획보다 이른 시일 내 조기 퇴직하겠다고 대답했다.
교단을 떠나고 있는 교사들은 코로나 감염사태로 교실수업이 중단되며 원격수업으로 대체되었고 교실수업 재개 후에는 한층 강화된 건강안전관리 지침을 지켜야 돼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지쳤기 때문에 그만두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미국 내 공립학교의 44%는 풀타임 또는 파트타임 교직원이 공석임에도 채우지 못하고 있다고 답한 것으로 교육통계센터의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미 전역의 공립학교에서는 수학과 과학, 기술, 특수교육, 조기교육 교사들이 가장 많이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부 지역에선 전문직과 테크놀로지 종사자들을 파트타임으로 초빙해 수학과학기술 강사로 활용할 계획을 세웠다.
여름방학을 맞아 썸머스쿨을 개설했다가 스탭 부족으로 취소하는 공립학교들도 크게 늘고 있다.
위스컨신주 매디슨 메트로 교육구는 썸머스쿨을 개설하고 600명의 등록을 받았다가 교사부족으로 취소했다.
일리노이주에도 예외는 아니어서 심한 교사 부족으로 홍역을 앓고있는 중이다.
중학교 교사인 미셸 앤더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최근 그의 학급에는 60여 명의 학생으로 넘치고있다. 그는 “나 이외 학생들을 돌볼 인력이 없으므로 내가 가르치던가 혹은 학생들이 소셜 미디어를 쳐다보던가 하는 일이 벌어진다”고 말했다.
이처럼 교사 부족 현상이 만연함에 따라 가르치는 교사에게도 부담이 늘고있지만 이런 환경에서 수업을 받는 학생들 또한 스트레스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샴페인 학군에서는 내년 학사준비를 위해 100명의 새로운 교사를 채용했지만 아직도 80여 개 이상의 포지션이 열려있다.
스프링필드 186학군도 30명을 채용했지만 50여 명의 교사가 더 필요한 상태이다.
어버나&디케이터 학군도 60여 명의 교사 채용을 기다리고 있는 형편이다.
이 현상을 타개하기 위한 법안 마련도 한창이다.
일리노이주 의회는 40만 달러를 투자해 마련한 프로그램 “교육자 증원 프로그램 (Educator Rising Program)” 법안을 마련해 지역사회에서 고교 졸업생들에게 교사직을 택하도록 권고하는가 하면 또 다른 법안은 정식 교사를 대체하는 임시 교사가 근무하는 일자를 평균 90일에서 120일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발의안을 내놓고 의회 통과를 추진 중이다. 교사 부족으로 인한 공교육의 차질이 우려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점봉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