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 애니메이션 제작사 방화 최소 33명 사망

88
18일 오전 10시35분쯤 방화로 불이 난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의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 건물에서 소방관들이 화재를 수습하고 있다.[AP]

18년새 일본 최악 화재참사 우려···36명 중경상

18일 일본 교토에서 방화사건이 발생해 최소 33명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해 일본 열도가 충격에 빠졌다.

이날 오전 10시35분쯤 교토시 후시미구 모모야마에 위치한 애니메이션 제작회사 ‘교토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에서 불이 났다. 소방대원들이 약 5시간 만에 진화를 마쳤으나 3층 건물이 전소하면서 미처 대피하지 못한 사람이 많아 인명 피해가 컸다. 오후 9시30분 기준 NHK 보도에 따르면, 화재로 인해 3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불이 나자마자 건물 밖으로 뛰어나온 중상자 10명을 포함한 부상자 36명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화재 당시 건물 안에는 회사 직원 등 73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교토통신과 NHK에 따르면, 불이 나기 직전 41세의 한 남성이 스튜디오 안으로 들어가 “죽어라”고 외치며 휘발유를 뿌린 뒤 불을 질렀다. 현장에서 긴급 체포된 이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해 응급조치한 뒤 방화 동기에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이 남성은 화재 발생 30여분 전 인근 주유소에서 40리터의 휘발유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경찰은 현장 주변에 있던 흉기를 수거해 이 남성과의 연관성도 조사 중이다. 현장 인근에 사는 여성에 따르면 이 남성은 “왜 이런 짓을 했느냐”는 경찰의 질문에 “표절이나 하고”라며 화난 표정으로 말했다고 NHK 등은 전했다. 이 회사에 근무한 경력 역시 없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교토 애니메이션의 작품에 불만을 품은 게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핫타 히데아키 교토 애니메이션 사장은 “회사에 대한 항의는 일상적이지만 않지만 적지 않았다”며 “죽으라는 살인 예고 이메일이 있었다”고 말했다.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교토 애니메이션 웹사이트에 협박성 글이 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 중이었다. 목격자들은 ‘펑’하는 큰 소리와 함께 3층 건물이 화염에 휩싸이면서 검은 연기가 하늘을 뒤덮었다고 전했다. 이들은 “사람들의 비명소리가 들려오자마자 건물에서 수십 명의 직원들이 당황한 표정으로 뛰어나왔다”고 말했다. 불이 시작될 때 두 차례 큰 폭발음이 들렸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다. 또 연기에 휩싸인 건물에선 미처 대피하지 못한 직원들이 2층에서 차례차례 뛰어내렸고, 밑에 있던 사람들이 받아내며 구조하기도 했다.

교토 애니메이션은 1981년 창업한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업체로 직원 160여명을 두고 교토부 우지시와 교토시에서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불이 난 곳은 교토시 제1스튜디오 건물로, 주택가에 위치해 있다. 지난 5월 도쿄 인근 가와사키시에서 통학버스를 기다리던 초등학생 등을 겨냥한 무차별 흉기 난동으로 2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이후 두 달여 만에 발생한 대형사건으로 일본 열도는 충격을 받은 분위기다. 참의원 선거(21일)에 앞서 대형 방화사건이 발생하자, 아베 신조 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다수의 사상자가 나온 만큼 너무 처참해 말을 잃었다”며 “부상당한 분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는 동시에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화재로 인한 정확한 사상자 수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2001년 9월 44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도쿄 신주쿠 상가 화재 사건 이후 일본 내 최악의 화재로 기록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2008년에는 오사카시의 비디오 상점에서 한 남성이 라이터로 불을 질러 16명이 사망하고 4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도쿄=김회경 특파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