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퇴출

0
173

 2032년까지 단계적 금지

연방정부가 2032년까지 400여곳의 국립공원을 비롯한 공공부지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의 판매와 유통 등을 단계적으로 금지키로 했다.

뎁 할랜드 내무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내무부는 플라스틱 폐기물이 우리 생태계와 기후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의무가 있다”면서 이런 내용의 조치를 내렸다고 로이터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내무부는 또 생분해성 재료나 100% 재활용된 재료 사용 등 플라스틱 제품 금지에 따른 대안도 마련키로 했다.

내무부가 관리하는 국립공원 등 4억8,000만 에이커(약 194만㎢. 남한 면적의 20배 육박)의 공공부지에서는 2020년 기준으로 8만t의 고형 폐기물이 발생했다.

특히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이 증가한 상황에서 일부 국가가 미국의 플라스틱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면서 쓰레기 재활용률이 5% 정도 하락했다고 로이터는 보도했다.

앞서 연방 의회에서는 지난해 국립공원에서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이 발의되기도 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