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표 20인과 함께 입장’···소통과 눈맞춤

0
194
한국시간 10일 국회 앞마당에 4만1,000여 명의 내빈과 하객, 국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

전직 대통령·부인·가족 등 총 4만1천여명 참석
대구·광주 아동 꽃다발 ‘청와대 개방’ 2월방송도

취임식 현장 이모저모
10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의 키워드는 ‘소통과 공정’이었다. 국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는 모습의 취임식을 준비해달라는 윤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이 밝혔다. 이전 취임식에서 단상 바로 앞까지 차량에 탄 채로 진입하던 전임 대통령들과 달리 윤 대통령은 국회 입구에서부터 차량에서 내려 본관 앞 단상까지 180m가량을 국민대표 20인과 나란히 걸어 이동하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 눈맞춤을 하며 소통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취임식 도중 청와대 개방 행사도 동시에 진행됐다.

◎…취임식은 ▲개회 영상 상영 ▲국민의례 ▲개식사 ▲대통령 취임선서 ▲의장대 행진 및 예포 발사 ▲윤석열 대통령 취임사 ▲청와대 개방 선포 ▲축하 공연 ▲이임 대통령 환송 ▲대통령 행진 순으로 진행됐다. 개회 영상에서는 대통령을 상징하는 봉황이 청와대를 떠나 용산 대통령실에 도착하는 모습이 그려졌고,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할 때 무궁화와 봉황이 확장현실(XR) 기술로 취임식 현장에 형상화되는 장관이 펼쳐졌다.

◎…이날 취임식 본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와 이임하는 문재인 대통령 부부, 박근혜 전 대통령, 그리고 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여사, 고 노태우 전 대통령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나비 관장 등 전임 대통령 가족 등 총 4만1,000명이 참석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경제단체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도 주요 참석자에 이름을 올렸다.

◎…외빈도 300여 명에 달했다. 미국에선 더글러스 엠호프 부통령 부군과 마틴 윌시 연방 노동부 장관이, 중국에선 왕치산 국가부주석이, 일본에선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장관이 참석했고, 그 밖에 전·현직 정상급 인사로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 포스탱 아르샹주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메가와티 수카르노 푸트리 인도네시아 전 대통령,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전 총리 등도 참석했다.

◎…취임식 본행사는 오전 11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입장하면서 시작됐다. 차량을 타고 단상 앞까지 이동한 전임 대통령들과 달리, 윤 당선인은 국회 경내에 들어서자마자 차에서 내려 무대까지 180m를 걸었고, ‘지역 통합’의 상징으로 대구 출신 남자 어린이와 광주 출신 여자 어린이가 전달하는 꽃다발을 받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약 15분간 이어진 대통령 취임사에서 자유, 인권, 공정, 연대의 가치를 강조하고 이같은 가치를 기반으로 ‘국민이 진정한 주인인 나라’ ‘국제사회에서 책임을 다하고 존경받는 나라’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이 직접 “청와대를 국민께 돌려 드린다”고 선언하자 취임식장에 마련된 스크린을 통해 청와대 개방 현장이 이원 생중계됐다.

 국민희망대표 20명

▲김나윤(장애 딛고 재기 성공한 피트니스 선수)
▲김성민(보호종료 청년 위한 사회적 기업 ‘브라더스키퍼’ 대표)
▲김형규(청각장애 아동 이식수술 후원한 음악밴드 리더)
▲김혜연(스마트팜 스타트업 엔씽 창업자)
▲남궁선(디지털성폭력 가해 ‘박사방’ 주범 일망타진한 경찰)
▲데이빗 린튼(독립유공자 후손)
▲박무근(익명으로 매년 1억 원 기부한 대구 ‘키다리 아저씨’)
▲박채은(캄보디아 결혼이민자)
▲송주연(‘방호벽 화투’ 사진으로 감동 선사한 간호사)
▲신진서(2022년 바둑 세계랭킹 1위)
▲엄계숙(13남매 엄마)
▲오영수(‘오징어 게임’ 깐부 할어버지 역 배우)
▲육지승(달걀 기부로 ‘기부 도미노’ 현상 일으킨 어린이)
▲이성구(코로나19 극복에 일조한 의료인)
▲이승진(대형 화재에서 주민 40여 명 구한 시민 영웅)
▲이은영(남한 정착에 성공한 북한이탈주민)
▲임기종(설악산 마지막 지게꾼)
▲전환수(천안함 생존자)
▲최덕근(산불 현장에 22회 투입된 공군 헬기 조종사)
▲최사라(시각장애인 스키선수)

(*가나다순)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