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환율전쟁 위험성↑

117
각국의 지폐로 장식된 홍콩의 한 환전소 앞을 한 여성이 지나고 있다.[AP]

올 30개국 이상 금리 인하
앞다퉈 완화적 통화 정책
2008년 금융위기 후 처음

글로벌 경기둔화, 무역분쟁,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면서 올해 들어 30개가 넘는 국가들의 중앙은행들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글로벌 차원의 환율전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5일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지난 주에만 인도, 태국, 뉴질랜드가 갑자기 또는 예상보다 높은 수준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에 금리를 내릴 것을 계속해서 압박하고 있으며 상당수의 선진국들은 완화적 통화 정책 시행에 들어갔거나 완화 전환을 검토하고 있다.
이런 중앙은행들의 움직임은 주요 국가들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도입된 양적완화 및 저금리 기조로 돌아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NYT는 전했다.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Refinitiv)’에 따르면 전 세계 주요 국가들이 기준금리를 비슷한 시기에 한꺼번에 내린 것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이다.
많은 애널리스트들은 금리 인하가 고통스러운 경기침체를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중앙은행들이 금리 인하에 나서는 목적이 바뀌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통적으로 중앙은행들은 소비와 대출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하하거나 채권을 매입했다. 그러나 낮은 인플레이션과 저금리 기조가 고착화된 상황에서 금리인하가 내수 소비와 대출을 이끌어낼 여지가 사실상 사라졌다고 NYT는 지적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 메릴린치의 데이비드 우 글로벌 금리 및 외환 전략가는 “우리는 점차 환율이 통화 또는 금리 정책의 목적이 되는 세상에 살고 있다”며 “성장률과 인플레이션이 낮기 때문에 인플레이션을 끌어 올리기 위해 환율 하락을 유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와 투자 활성화를 위해 사용했던 금리 인하 카드가 통화가치 하락을 통한 경기부양 목적으로 패턴이 바뀌고 있다는 것이다.
한 나라의 통화 가치가 떨어지면 해당국이 수출하는 제품과 서비스는 싸지지만 반대로 수입품 가격은 오르기 때문에 물가 상승률은 높아진다.
문제점은 중앙은행들이 펼치는 통화정책과 환율과의 연계성이 더 짙어지면 환율전쟁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