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한 하원’휴회중 본회의 열어 우정국 지원법안 가결

279
11월 대선을 앞두고 우편투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연방 하원이 22일 연방 우체국의 운영 변화를 금지하고 우편 서비스에 250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의 지원 법안을 가결했다. 이날 워싱턴 D.C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인근에 세워진 트럼프 반대 빌보드 앞에서 한 남성이 연방 우정국을 지지하는 팻말을 들고 있다. <로이터>

우편투표 배달지연 봉쇄
상원 통과여부는 미지수

11월 대선을 앞두고 우편투표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배송을 지연시킬 수 있는 연방 우체국의 서비스 변화를 ‘원천봉쇄’하는 법안이 하원에서 22일 통과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우편투표=선거사기’ 프레임을 내걸며 ‘우체국 무력화’에 나서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이 주도하는 하원이 극히 이례적으로 휴회기간 ‘토요일 본회의’까지 소집해가며 법을 처리하는 실력행사에 나선 것이다.
하원은 이날 연방 우체국의 운영 변화를 금지하고 우편 서비스에 250억 달러내용의 지원 법안을 가결했다.

하원은 이날 오후 표결을 통해 이런 내용의 ‘미국을 위한 배달 법안’을 찬성 257표, 반대 150표로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우편투표 용지를 포함해 우편물 배달을 늦출 수 있는 서비스 변경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우편물 분류 기계와 공공 우편함 제거를 금지하고 서비스를 지연시킬 수 있는 운영 변화를 원상 복구하며 선거 우편물을 1종 우편으로 간주하도록 했다.

자금난을 겪는 우체국 재정 지원을 위해 250억 달러를 투입하는 방안도 담겼다.

이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으로, 지난 6월 임명된 루이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이 비용 절감을 이유로 고속 우편물 분류기 축소, 우편함 제거, 초과 근무 금지 등을 시행한 후 발의됐다.

그러나 하원 통과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이 시행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미 언론은 전망했다.

상원을 장악한 공화당은 법안을 통과시키지 않겠다는 입장인데다 백악관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거부권 행사를 건의하겠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법안 통과 직후 성명을 내고 “하원 단독의 우편 서비스 법안을 절대 통과시키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7월 초 이후 우선 취급 우편, 1종 우편, 정기 간행물, 마케팅 우편물 등 모든 종류의 우편물 배송이 지연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