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해야 할 영웅들···4만명 전사자 이름 빼곡

444
워싱턴 DC 소재 한국전쟁 기념공원이 27일 완공을 앞두고 있다.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모습이 그려진 조형물. <연합>

 르포/27일 제막 앞둔 워싱턴 DC 한국전 기념공원
“중요한 것 일깨워주는 성지…거룩한 희생 기억해야”
 오는 27일 숭고한 모습 공개, 한국정부 2,400만달러 기부

‘ROBERT E DIXON, CURTIS L DALE, BOBBY G COVER, YEONG-JUN DO…’ 깨알 같은 글씨로 빼곡히 새겨진 이름들. 잊혔던 그날의 영웅들. 20일 워싱턴DC 한복판 내셔널 몰에 위치한 한국전쟁 기념공원. 작년 3월 16일부터 공사에 들어가 먼지가 날렸던 이곳이 마침내 16개월여 만에 새 단장을 마치고 숭고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기념공원의 중앙에 새 조형물이 들어선 것이다. 이름하여‘추모의 벽’(Wall of Remembrance). 높이 1m, 둘레 50m의 단단한 짙은 회색의 화강암 벽이 기존에 있던 연못 ‘기억의 못’을 둥글게 에워쌌다.

화강암 벽엔 한국전쟁 때 숨진 미군 3만6,595명과 배속돼 함께 싸우다 희생된 한국 카투사 7,174명 등 4만3,769명의 이름이 새겨졌다.

전쟁 관련 서류와 유족들의 가슴속에만 묻혀 있다가 세월의 흐름 속에 가물가물해지던 한국전쟁 영웅들이 마침내 세상 밖으로 나온 것이다. 특히 미국에서 외국 군인의 이름이 새겨진 기념비가 세워진 것은 처음이다.

미국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KWVMF)이 추진한 이 프로젝트는 최종 마무리 단계 작업이 진행중이었다. 추모의 벽은 오는 27일 한국전쟁 정전기념일 69주년에 제막식을 하고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추모의 벽과 ‘기억의 못’으로 이름 붙은 연못 사이에는 사람들이 앉아 관람하거나 쉴 수 있도록 7개의 화강암 벤치도 비치됐다. 새로 심은 28그루의 나무는 전사자를 추모하며 명복을 빌듯이 추모의 벽에 새겨진 용사들의 이름을 바라보고 있었다. 야간에도 추모의 벽을 둘러볼 수 있도록 조명 시설도 곳곳에 설치됐다.

연못 앞의 또 다른 화강암 벽엔 ‘FREEDOM IS NOT FREE’(자유는 공짜가 아니다)라는 선명한 문구가 눈에 들어왔다.

또 연못 바로 옆 바닥 난간에는 한국전쟁 당시 미군 및 유엔군 전사자, 실종자, 부상자, 포로의 숫자와 참전국명이 적혀 있다. 한국전쟁 기념공원의 상징물인 실물 크기의 ‘19인 용사상’은 그대로 예전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용사상과 추모의 벽이 어우러지면서 좀 더 완벽한 ‘기억의 공간’으로 재탄생한 느낌이었다.

이날 기념공원을 찾은 마이크 몰리 씨는 어린 아들 잭에게 이곳이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를 설명하고 있었다. 기자에게 자신의 부친과 장인 모두 베트남전 참전용사라고 소개한 그는 “이곳에 와보면 전쟁이 얼마나 나쁜 것인지 알게 된다”며 “당신은 한국 사람이라 더 잘 알겠지만, 전쟁은 모든 것을 참으로 비참하게 만든다”고 말했다. 그는 새로 조성된 추모의 벽을 보면서 “디자인이 참 인상적”이라며 “조명이 켜진 밤에 오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미국과 한국이 함께 민주주의를 위해 공산주의에 맞서 싸웠다. 너무나 엄청난 전쟁이었다. 한국전쟁은 2차 세계대전 직후 발생했는데 그것은 중국과의 초기 갈등에 영향을 줬다. 그래서 더욱 중요해진 것 같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파커스트 씨는 자신의 부친이 해군에서 복무한 것을 어린 시절부터 봐왔다면서 “그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었다”고 했다.

한국전 참전기념비는 지난 1995년 7월 27일 당시 김영삼 대통령과 빌 클린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헌정됐다. 그러다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 참전비 등에는 전사자 명단이 있지만 한국전 기념비는 그러지 못하다는 문제의식에서 추모의 벽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2016년 10월 연방의회가 추모의 벽 건립법을 통과시켰고 한국 국회도 그해 11월 건립지원 촉구 결의안을 처리했다.

추진 주체는 한국전참전용사추모재단이지만, 한국 정부가 건립 예산 2,420만달러 중 직접 공사비 2,360만달러를 부담하는 등 전폭 지원했다.

작년 착공식 땐 당시 문재인 대통령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지금은 고인이 된 19인 용사상 모델 중 한 명인 윌리엄 빌 웨버 퇴역 대령 등이 참석했다. 한미동맹재단과 향군 등도 마음과 정성을 모아 추모의 벽 건립에 기여했고, ‘한국 사위’로 잘 알려진 공화당의 차기 대선 후보군인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도 25만달러를 선뜻 내놓았다.

한국 정부는 이번 추모의 벽 완공으로 한국전쟁에 대해 미국인들이 좀 더 잘 알게 되고, 나아가 양국 국민간 우호가 증진되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토대가 되길 기대하고 있다. [연합]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