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동 후보를 지지합니다!”

1034

서진화 전 예비후보, 8일 기자회견 통해 밝혀

 서진화 김학동

서진화() 전 예비후보가 8일 기자회견을 갖고 김학동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32대 한인회장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가 수정된 서약서 내용을 수용 못해 후보를 포기했던 서진화 전 예비후보가 김학동 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서진화 전 예비후보는 지난 8일 나일스 타운내 김학동 후보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출마선언후김학동 후보를 위해 서진화가 나왔고, 서진화는 포기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나도 들었다. 이런 말도 안되는 루머가 나돌게 된 것에 유감이다. 나는 누구와도 아무런 관계없이 한인사회 변화와 발전을 위해 출사표를 던졌었다고 밝혔다. 서 전 예비후보는깨끗하고 공명정대한 선거운동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하지만 후보자등록 당시 서약서 내용중 불공정한 부분이 너무 많다고 판단해 사인을 안 한 것이다. 불공정한 내용을 눈감고 계속 발생될 분쟁들을 더 이상 만들고 싶지 않아 포기를 결정했다고 후보 포기 배경을 설명했다.

서 전 예비후보는지난 7일 열린 1차 후보 공개토론회 전까지도 김학동 후보를 지지하겠다고 결정하지 않았다. 토론회를 지켜보고, 아래 사람에게 시키고 공을 자기에게 돌리는 경영자마인드보다 발로 뛰는 세일즈맨 마인드가 동포사회에 더 가까이 다가오는 한인회장으로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또한 두 후보의 여러 공약을 들으며 진실되고 앞으로 하고자 하는 일이 확실한 김학동 후보를 밀어야겠다는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나를 지지해주었던 분들은 김 후보와 진 후보와는 전혀 상관없는 층이어서 지지성향이 변하지 않는 분들이다. 그들을 설득하면 큰 힘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 김학동 후보 지지를 결정한 만큼 당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도울 것이다. 동포여러분도 현명하고 정의로운 선택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학동 후보는그동안 서진화 전 예비후보 지지자들에게 다가가 도와달라고 했으나 그들은 서진화 전 예비후보가 김학동 후보를 지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으면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이 확고했다면서오늘부로 서진화 전 예비후보가 지지를 천명해주었으니 천군만마를 얻은 듯하다.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고 발로 뛰며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계속 보여주겠다고 말했다.<홍다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