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이지 않는 참사에도···총기 생산 20년 만에 3배로 증가

0
376
AR-15 돌격소총이 전열된 일리노이 소재의 총기 매장<로이터>

2020년 113만정 생산
추적 어려운 ‘유령총’ 늘어

최근 뉴욕주 버펄로에서 총기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미국 내 총기 생산이 20년 전보다 급증했다는 정부 보고서가 17일 공개됐다.

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이 발간한 ‘전국 총기 거래 및 밀매 평가’에 따르면 미국에서 허가를 받고 생산한 총기는 2020년 총 113만2천827정으로, 20년 전인 2000년 대비 187% 증가했다.
이 기간 미국의 인구 증가율은 18%이었는데, 생산된 총기는 약 3배로 늘어난 것이다.
이에 따라 미국 인구 10만명당 총기 생산 건수는 2000년 1천397정에서 2020년 3천410정으로 늘었다.

보고서는 특히 온라인에서 총기 부품이나 제작 정보를 구하기 쉬워지면서 집에서 조립용 세트나 3D 프린터를 이용해 만든 사제총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사제총은 구매자를 역추적할 일련번호가 없고, 신원 확인을 거치지 않고도 살 수 있어 ‘유령총’(ghost gun)으로도 불리며 범죄에 악용되기도 한다.보고서에 따르면 사법당국은 2021년 범죄 현장에서 사제총으로 의심되는 총기 1만9천344정을 회수했는데 이는 2016년 1천758정보다 10배 증가한 것이다.

미국은 국내에서 총기를 생산할 뿐 아니라 2020년 639만8천149정을 수입했다. 2000년보다 357% 늘었다.
한국은 주요 총기 수출국이 아니지만, 탄약은 많이 팔았다. 한국산 탄약은 2010∼2020년 전체 수입 탄약의 10.6%를 차지하며 러시아, 이탈리아, 멕시코 다음으로 4위를 기록했다.
미국의 총기 수출은 2000년 19만1천67정에서 2020년 65만485정으로 240% 증가했다.
이 보고서는 2000년 이후 중단됐다가 작년 4월 조 바이든 대통령이 강력 범죄 대응 차원에서 발간을 지시해 22년 만에 부활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