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닥, 장중 5% 폭락했다 1.3% 하락 마감

0
428

뉴욕증시가 4일 아찔한 롤러코스터 장세를 연출했다. 오전까지는 연이틀 급락세를 타는 듯했다가 오후 들어 가파른 반등에 나서 낙폭을 상당 부분 만회했다.

이날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59.42포인트(0.56%) 내린 28,133.3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8.10포인트(0.81%) 떨어진 3,426.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4.97포인트(1.27%) 떨어진 11,313.13에 각각 장을 마쳤다.

결과적으로 전날과 비교해 하락폭이 크진 않았지만, 다우 지수의 장중 등락폭이 1천포인트를 넘을 정도로 춤을 춘 하루였다. 다우 지수는 장중 최대 628.05포인트(-2.22%), S&P 500은 105.43포인트(-3.05%) 각각 밀려났다가 오후 들어 낙폭을 크게 줄였고, 다우의 경우 한때 상승 전환하기도 했다.특히 나스닥 지수는 오전 중 582.23포인트(5.07%) 내린 10,875.87까지 하락해 이틀 내리 장중 5%대 폭락을 기록했다.

전날부터 이어진 대형 기술주 투매 현상이 끌어내린 주요 지수를 은행주와 일부 제조업 주식이 떠받친 모양새였다. 몇몇 기술주도 다시 투자 수요가 붙은 데 힘입어 손실을 만회했다. 구글이 3.1%, 아마존이 2.2%, 마이크로소프트가 1.4% 각각 하락한 반면 장중 한때 나란히 8% 이상 폭락했던 애플과 테슬라는 각각 0.1%, 2.8% 상승으로 마감했다. 애플과 테슬라 외에 보잉(1%), JP모건체이스와 시티그룹(각각 2%) 등이 오름세를 보였다.

연방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8월 실업률이 8.4%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본격화 후 처음으로 한자릿수대로 내려온 것도 추락 장세에 브레이크를 건 것으로 분석된다. 8월 비농업 일자리도 137만개 늘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