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 10만명 인도적 입국 프로그램 가동

0
288

후원단체 확인시 임시 입국허가
남부 국경 육로 입국 금지

미국이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 난민 10만 명을 자국에 수용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본격 가동했다.

연방 정부는 미국 대피를 희망하는 우크라이나인을 도울 의향이 있는 개인이나 단체를 파악하기 위해 온라인 신청 접수를 25일부터 시작했다고 CBS방송 등이 보도했다.

국토안보부는 지난주 미국 대피 희망 우크라이나인과 이들을 지원할 미국 내 인사, 단체를 연결함으로써 미국 입국을 돕는 ‘우크라이나를 위한 연대’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정부는 우크라이나를 떠난 이들을 10만 명까지 수용할 계획이지만 미국 이주를 희망하는 모든 우크라이나인에 적용되는 것은 아니다. 이들은 재정적 후원을 해주겠다는 미국 내 개인이나 단체의 확인을 받아야 하고, 보안 검사나 백신 접종 등 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이어 정부는 이들 우크라이나인에게 난민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것이 아니라 인도적 임시 입국허가를 내주는 방식을 택하기로 했다. 이 경우 최소 2년간 미국에 거주하며 일할 수 있지만, 영구히 거주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지는 것은 아니다.

지난 2월 우크라이나전 발발 이후 500만 명 이상이 우크라이나를 떠났는데, 이는 2차 대전 이후 최대 규모의 난민 탈출을 초래했다는 것이 유엔의 분석이다.

다만 자격을 갖추지 못한 우크라이나 난민이 남부 멕시코 국경을 통해 육로로 입국하는 것은 불허한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