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프리카 대형 조형물 전시

400

몰튼식물원···내년 6월21일부터

라일 소재 몰튼 식물원(Morton Arboretum)에서 내년 6월 대형 조형물 전시회가 열린다.

11일 데일리 헤럴드 인터넷판 보도에 따르면, 내년 6월 21일부터 시작되는 이 야외 전시회에서는 남아프리카 예술가 대니엘 파퍼가 만든 ‘인간+자연’이란 주제의 높이 20~25피트에 달하는 대형 조형물 5개가 선보인다.

파퍼 작가는 “몰튼 식물원은 나무와 자연이 인간과 얼마나 연결될 수 있는지 예술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이상적인 장소로 우리와 나무가 어떻게 공존하는지에 대해 담고 있는 작품의 이야기를 펼칠 수 있는 놀라운 곳”이라고 말했다. 파퍼의 시그니처 대자연 조형물은 1,700에이커 규모인 식물원 곳곳에 총 5개가 설치될 예정인데, 지난 9월 파퍼 작가가 현장 답사를 통해 작품 3개가 설치되는 장소는 결정됐다.

몰튼 식물원의 사라 서전트 전시 매니저는 “인간과 자연을 주제로 한 파퍼 작가의 작품들은 전세계적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식물원 방문객들이 걸어다니며 아름다운 풍경속에서 그의 작품을 볼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기대된다”고 전했다.

식물원측은 파퍼의 작품은 모듈러식으로 제작돼 옮겨지게 되며 내년 봄쯤 작가가 방문해 작품을 조립하게 되며 전시회는 2020년 6월 21일부터 2021년 6월까지 1년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