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시카고 시장 선거 출마 선언

0
1030

수잔 맨도자 일리노이주 감사관, 당선 8일만에

수잔 맨도자(46·민주) 일리노이주 감사관이 이번 중간선거에서 재선 목표를 이룬 지 불과 8일 만에 내년 시카고 시장 출마를 공식 선언해 논란이 일었다.

맨도자는 14일 공개한 동영상을 통해 “시카고 미래를 만들어가겠다”며 시장 선거 출사표를 던졌다. “일리노이주 재정난을 해결하겠다”며 4년 임기를 보장받은지 열흘도 지나지 않은 시점이다. 맨도자는 중간선거를 나흘 앞둔 지난 2일, 시카고 시장 선거 캠페인용 동영상이 사전 유출돼 곤혹을 치렀다. 하지만 “시장 선거 출마와 관련해 내린 결정이 없으며, 주감사관 재선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해명했었다. 당시 상대 진영은 “주정부와 주민을 위해 봉사할 마음 없이, 특정 집단의 정치적 이득만 챙기려는 이에게 표를 던져서는 안된다”고 반발했다. 그럼에도 맨도자는 감사관 투표에서 59.4% 득표율을 거두며 공화당 달렌 센저(63) 후보를 누르고 승리했다.

맨도자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람 임마뉴엘 현 시카고 시장과 일리노이 주하원의장직을 35년째 꿰차고 있는 민주당 실세 마이클 매디간의 적극적 지지를 받는 인물이다. 주하원의원(2001~2011)을 거쳐 2011년 임마뉴엘 시장 취임과 함께 시카고시 서기관에 올랐고, 2016년 12월 특별선거를 통해 주감사관에 취임했다.

맨도자의 시카고 시장 출마설이 사실로 드러난데 대해 ‘유권자 기만’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내년 시카고 시장 선거에 나선 빌 데일리(70·민주) 전 연방상무장관은 맨도자를 “거짓말하는 또 한 명의 정치인”이라고 비난하면서 “유권자는 바보가 아니다. 투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바마 행정부 2대 백악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한 데일리 전 장관은 21년간 시카고 시장을 지낸 리차드 J. 데일리(1955~1976)의 막내아들이자, 임마뉴엘 시장의 전임인 시카고 최장수 시장 리차드 M.데일리(1989~2011)의 동생이기도 하다.

시카고 시장 후보 등록 마감은 오는 26일이며, 선거는 내년 2월 26일에 열린다. 임마뉴엘 시장의 갑작스러운 3선 불출마 선언 이후 ‘무주공산’이 된 시카고 시장 선거에는 현재 17명이 후보가 난립한 상태다. 만일 맨도자가 시카고 시장 선거에서 당선되면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 당선자(53·민주)가 우선 주감사관 후임자를 지명하고, 이후 특별선거를 다시 치르게 된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