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층 대상 사기 급증 9만여명 17억달러 당해

0
516

코로나 전 대비 74% 급증
한인 노인들도 피해 입어

미국 노년층이 지난해에만 9만2,000여명이 각종 사기 행각으로 17억달러나 재정 피해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노인들도 각종 피해를 보고 있다.
이같은 피해규모는 코로나 팬데믹 사태 이전보다 무려 74%나 급증한 것이어서 노년층 상대 사기행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음을 보여준다. 코로나 팬더믹 기간 중 불안심리를 부채질하며 돈을 사취하는 노년층 상대 사기행위가 심각한 상태라는 지적이다.

연방 수사국(FBI)에 따르면 2021년 한해 미국 내에서 노년층 9만2,000명이 사기범들의 타겟이 돼서 17억달러나 사취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FBI는 이같은 피해가 2020년 보다 74%나 급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버지니아에 사는 세리 할머니는 DEA, 즉 연방 마약단속국 요원임을 자처한 사기범으로부터 할머니의 차량안에서 은행기록과 함께 불법 마약이 발견됐다며 무거운 처벌을 받지 않으려면 현금을 보내야 한다는 명목으로 10만달러 이상을 뜯긴 것으로 밝혀졌다. FBI는 셰리 할머니로부터 10만달러 이상을 뜯은 사기범은 현재까지 1,000만달러 이상을 사취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심지어 1978년부터 1987년까지 10년간이나 FBI 국장을 지낸 윌리엄 웹스터 전 국장도 사기범들의 타겟이 됐었다고 고백했다 웹스터 전 FBI 국장은 자메이카 출신이 전화를 걸어와 거액의 복권에 당첨됐으니 이를 찾으려면 5만달러를 내야 한다는 요구를 받았다고 밝혔다.
FBI는 노년층 상대 사기범들은 대부분 주범이 외국에서 거주하고 진두지휘하고 미국에는 공모자, 돈 심부름꾼을 두는 형태로 사기행각을 벌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FBI는 사기행각을 신고하거나 체포되는 사기범들은 많지 않다고 인정하면서 노년층이 사기 당하지 않도록 극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조환동 기자>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