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조끼’ 폭력시위 확산에

0
1384
파리에서 유류세 인상 등 경제 정책에 항의하는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가 폭력사태로 번지고 있다.

프랑스, 비상사태 선포 검토

 

프랑스가 정부의 유류세 인상 등 경제 정책에 항의하는 이른바 ‘노란 조끼’ 시위가 폭력사태로 재차 번질 것에 대비해 비상사태 선포를 검토할 것이라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샹젤리제를 비롯한 파리 중심부 곳곳에서 벌어진 시위는 일부 복면을 쓴 무리가 금속으로 된 막대기와 도끼 등을 들고 거리로 나서 차량과 건물에 불을 지르는 등 폭력 사태로 번졌다. 벤자맹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유럽1 라디오 방송에 “우리는 이런 사건들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취할 수 있는 조치들을 생각해야만 한다”고 말했다. 그는 비상사태 선포에 대한 질문에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이 이날 회의에서 모든 가능한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한 프랑스 정부는 평화적인 시위대에는 협상 테이블에 앉을 것을 촉구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프랑스 정부는 친환경 경제 전환을 목표로 지난 1년간 유류세를 경유는 23%, 휘발유는 15%를 인상했고 내년 1월에도 추가로 인상할 계획이다. 이에 프랑스 전역에서는 유류세 인상과 물가 상승에 불만을 표출하는 ‘노란 조끼’ 시위가 한 달간 이어지고 있다. ‘노란 조끼'(Gilets Jaunes)라는 별칭은 운전자가 사고를 대비해 차에 의무적으로 비치하는 형광 노란 조끼를 집회 참가자들이 입고 나온 데서 붙여졌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