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경찰 한인여성 부국장 승진

439
허정윤 캡틴

허정윤 ‘데퓨티 인스펙터’ 한인으로 최고위직 올라

뉴욕 경찰국(NYPD)에서 한인으로는 처음으로 경정급(Deputy Inspector) 진급자가 탄생했다.

NYPD는 21일 ‘맨해튼 보로 남부 수사부’를 이끄는 허정윤 캡틴(Captain·경감)이 이날 경정으로 승진한다고 밝혔다.

허 신임 경정은 “한인으로는 처음으로 NYPD의 높은 ‘유리천장’을 뚫은 것 같아 기쁘다”며 “경찰 고위직에 오르는 한인이 더 많이 배출되기를 기대하며, 한인 경찰들의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인이 경정급에 오르는 것은 1845년 설립된 NYPD 역사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NYPD는 3만6,000여명의 경찰관과 1만9,000여명의 민간 직원을 거느린, 미국에서 가장 크고 가장 오래된 경찰 조직이다.

그동안 캡틴까지는 허씨를 포함해 빌리 윤(2009년), 찰리 김(2018년), 김환준(2019년) 등 4명이 진급했다.

NYPD 계급 가운데 캡틴까지는 시험을 통해 진급할 수 있지만, ‘Deputy Inspector’부터는 지명을 받아야 승진할 수 있어서 실력과 신망을 겸비해야 한다. LA 경찰국(LAPD)에서는 부국장급 계급이다. 허정윤 경정은 지난 1998년 NYPD의 한인 첫 여성 경관으로 임용됐다. 2003년 서전트, 2011년 루터넌트, 2016년 캡틴으로 승진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1038 S Milwaukee Ave Wheeling, IL 600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