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아시아계 미국인 역사 학교 수업서 가르친다

0
396
뉴욕시 에릭 아담스 시장과 뉴욕시교육국 데이비드 뱅크스 교육감, 존리우 뉴욕주상원의원, 뉴욕시의회 린다 이, 샌드라 황 시의원 등이 뉴욕시 공립학교에서의 아태계(AAPI) 역사와 문화, 공헌 교육 정규과목 개설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욕시교육국>

아담스시장, 가을학기부터 시범 도입
2024년 봄부터 정규과목 자리매김
미 사회 기여한 공헌 등 교육
주의회도 주전체 커리큘럼 도입 추진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가 공립학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가르친다.
27일 신화통신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시는 올해 가을 학기부터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커리큘럼을 시범 도입하고, 오는 2024년 가을부터 모든 학교에서 정식으로 가르칠 예정이다.
데이비드 뱅크스 뉴욕시 교육감은 “새 커리큘럼은 우리의 AAPI(아시아·태평양계) 학생들과 그 가족들이 매일 지역사회와 이 도시에 공헌하는 모든 것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면서 수많은 아시아계 인물과 미국의 다양한 아시아계 커뮤니티를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시 교육부는 학년별로 아시아계 역사와 문화를 여러 과목에 걸쳐 가르치기 위해 교사용 수업 자료 등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러한 노력은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와 인종차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뤄졌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우리가 동료 뉴요커들의 역사에 대해 잘 알게 되면 더 나은 도시, 더 나은 시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뱅크스 교육감도 “인종차별과 증오에 맞서 싸우는 방법 중 하나는 서로의 이야기와 역사를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시뿐 아니라 뉴욕주 의회도 주 전체에서 아시아계 역사와 문화를 교과 과정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존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신화통신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경기침체나 국제적인 전쟁, 전 세계적인 전염병의 대유행 때마다 희생양이 됐다”면서 “우리가 비난받고 증오와 공격의 대상이 된 이유는 바로 무지 때문”이라고 말했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