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신 이런 일 없길”···피살 한인여성 기억

0
242
19일 뉴욕시 브루클린 프로스펙트공원에 마련된 고(故) 크리스티나 유나 이씨 추모 공간. 뉴욕한인회는 지난 2월 노숙자에게 살해된 이씨를 추모하기 위해 튤립나무를 심고 벤치를 조성했다.<뉴욕한인회 제공>

19일 뉴욕시 브루클린 프로스펙트공원에 마련된 고(故) 크리스티나 유나 이씨 추모 공간. 뉴욕한인회는 지난 2월 노숙자에게 살해된 이씨를 추모하기 위해 튤립나무를 심고 벤치를 조성했다. 2022.4.20. [뉴욕한인회 제공]뉴욕 공원에 크리스티나 유씨 추모공간 조성

지난 2월 뉴욕시 맨해튼의 차이나타운에서 20대 노숙자에게 살해당한 한인 여성을 추모하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뉴욕한인회는 20일 뉴욕시 브루클린의 프로스펙트 공원에 고 크리스티나 유나 이씨를 기리는 튤립나무를 심고 추모 벤치를 설치했다. 나무를 심고 벤치를 심은 곳은 고인이 생전에 많이 찾았던 추억이 깃든 장소라고 뉴욕한인회는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모친 이정임씨는 “밝고 독립적이고 긍정적인 유나가 이렇게 험하게 세상을 떠날 줄은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걸어 들어올 것 같은 유나의 모습을 그리며, 마음속에 영원히 남아있는 딸을 위해 열심히 살겠다”고 전했다.

이씨는 뉴욕시 리더들을 향해 철저한 책임 규명과 재발 방지를 촉구하기도 했다.

찰스 윤 뉴욕한인회장은 “어떤 말로도 슬픈 유가족들을 위로할 수 없다는 것이 너무나 안타깝다”면서 코로나 사태 이후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급증했다는 점을 지적한 뒤 “고인의 무고한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모두 힘을 모아 안전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2월13일 새벽 차이나타운의 자택으로 귀가하다가 지하철역 근처에서부터 아파트까지 자신의 뒤를 밟은 노숙자 아사마드 내시(25)의 손에 살해됐다.

시카고 한인사회 선도언론 시카고 한국일보
615 Milwaukee Ave Glenview, IL 60025